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잠시나마 행복했던 순간" 샤이니 온유, 4대 베스트 '송스틸러' 등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샤이니 온유가 진심 어린 무대로 4대 베스트 송스틸러에 등극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송스틸러’에서는 1세대부터 4세대까지 가요계를 대표하는 아티스트 옥주현, 별, 샤이니 온유, 안예은, B1A4 산들, 엔믹스 설윤과 릴리가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레전드 무대들로 진정한 음악의 힘을 전하며 일요일 밤을 책임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극과 극의 매력을 드러낸 옥주현과 산들의 무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초연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베르사유의 장미’의 넘버를 라이브 무대로 선보인 옥주현은 스튜디오를 단숨에 극장으로 만들어버린 극강의 성량과 장악력으로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많은 이들의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유발했다.

그러나 옥주현은 산들의 ‘취기를 빌려’ 스틸에 도전하며 이전 무대와는 180도 달라진 여리고 애틋한 목소리를 드러냈다. 매콤한 떡볶이가 아닌 평양냉면 같은 매력을 선언한 옥주현의 촉촉한 감성에 엔믹스 설윤은 “옥주현 선배님께 사랑에 빠진 것 같은 느낌”이라며 황홀한 소감을 전해 흠뻑 빠져든 반응을 보였다.

변화무쌍한 매력을 자랑하는 1세대 레전드 디바 옥주현의 도전에 열의를 불태운 산들은 특유의 부드럽고 감미로운 음색과 빈틈없는 가창력으로 듣는 이들의 설렘 지수까지 높이며 ‘취기를 빌려’를 지켜냈다. 특히 산들의 무대에 한껏 심취한 MC 이해리는 “‘‘산업튀’였다”며 귀여운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산들 역시 송스틸 무대에서는 안예은의 ‘창귀’로 창법부터 눈빛, 음색까지 완전히 돌변한 모습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의상까지 준비한 산들은 영화 ‘파묘’를 연상케 하는 오싹하면서도 섬뜩한 호러송 무대로 무더위를 단숨에 날렸고, 안예은을 상대로 당당하게 스틸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엔믹스 설윤, 릴리는 샤이니의 곡 중에 최애라고 밝힌 ‘드림 걸(Dream Gir)l’을 엔믹스만의 믹스팝으로 편곡해 스틸을 시도했다. 진짜 가사 속의 드림 걸로 변신한 듯한 두 사람과 맞서게 된 원곡자 온유는 이를 사수하기 위해 최초로 민호의 랩 파트까지 도전하며 빈틈없이 1인 5역을 소화해 내 ‘드림 걸’을 사수했다.

이처럼 완벽한 방어전을 펼친 온유는 이어진 송스틸 도전에서도 잊지 못할 무대를 탄생시켰다. 별의 ‘12월 32일’ 스틸에 나선 온유는 특유의 맑으면서도 애절한 보이스로 노랫말 하나하나에 진심을 꾹꾹 눌러 담은 무대를 선보여 관객은 물론 스틸러들도 모두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온유 역시 결국 눈물을 보이며 담담하게 진심을 고백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졌고 원곡자 별의 따뜻한 응원까지 이어져 뜨거운 감동은 더욱 배가됐다.

이에 온유는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아티스트들의 쟁쟁한 무대들을 재치고 제4대 베스트 송스틸러에 등극했다. 온유는 “‘12월 32일’이라는 노래로 제 마음을 전할 수 있어서 잠시나마 행복했던 순간이었고 앞으로도 계속 생각날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벅찬 소감을 남기며 시청자들에게까지 진정한 음악의 힘을 전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송스틸러’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