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성민, “메소드? 뭔지 몰라”…‘실전파’ 연기 소신 밝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이성민이 연기에 대해 소신 발언을 전했다.

스포츠월드

사진=유튜브 ‘요정재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유튜브 ‘요정재형’에는 ‘작품마다 캐릭터 신드롬 만들어내는 대단한 오 과장님’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이성민은 과거를 떠올리며 “내가 작업을 하고 있는 거? 연습을 하는 것도 마찬가지고 무대 서는 것도 마찬가지고 그것이 나의 현실을 좀 잊게 해 줬던 것 같아요. 내가 연극을 해야겠다고 한 것도 일종에 지금 돌이켜 보면은 아픈 현실 속에서 탈피하고 싶어 했던 나의 본능이 작용한 거 아닌가”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리고 연극을 계속 해 왔던 것도 나 혼자가 아니었거든. 그때는 다 힘든 친구들이었고 같이 어울려 고생하니까”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내 인생을 산 거보다 캐릭터의 인생으로 사는 게 더 많은 거 같아요. 작품이 워낙 많다 보니까”라고 말해 배우로서의 프로정신을 보였다.

이러한 그의 소신에 대해 정재형이 “그게 이제 흔히 말하는 메소드?”냐고 묻자 이성민은 “몰라요, 뭔지”라며 쿨한 답변을 전했다. 그는 “메소드가 뭔데 자꾸 메소드 메소드 그러는 거야?”라며 못마땅해하는 기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성민은 JTBC 편성이 유력한 사극 ‘신의 구슬’ 합류를 제안 받고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