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하정우, 父 김용건 바람대로 결혼? 언급 "조카 생기니 나도 때가 왔다 싶어" ('뉴스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JTBC '뉴스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룸' 하정우가 결혼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영화 '하이재킹' 배우 하정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정우는 "호기심이 많다. 심심한 것을 싫어하다 보니까 일을 많이 해왔던 것 같다"라며 "요즘은 숨 고르기를 하고 있다. 시간이 지나다 보니 놓친 것이 있었던 것 같다. 여유롭게 주어진 삶을 재밌게 살 수 있는 방법이 뭘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텐아시아

사진 = JTBC '뉴스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에 일상과 결혼에 대해서 언급했던 것에 대해 하정우는 "제 동생이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은 사건이 저한테 현실적으로 다가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가족이 생겨서, 조카를 봤을 때 이제 나도 해야 될 때가 왔구나라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다"고 얘기했다.

배우이자 아버지 김용건이 멀지 않은 시일 내에 결혼을 할 것 같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하정우는 본인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텐아시아

사진 = JTBC '뉴스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정우는 "아버지 혼자 바램을 얘기하셨더라고요"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로버트 드 니로, 알파치노가 롤 모델이다. 80세가 넘으신 할아버지이신데 지금까지 작품을 해오면서 열정을 잃지 않고, 작업을 꾸준히 하는 에너지가 대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두 분을 생각하면서 앞으로 저에게 펼쳐질 40대, 50대, 60대를 어떻게 살아가야 할 지 고민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