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日후쿠시마 앞바다 규모 4.9 지진…“원전에 이상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아

23일 낮 일본 후쿠시마현 앞 바다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12분쯤 후쿠시마현 앞 바다(진원 깊이 50㎞)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후쿠시마현 다무라시와 가와우치무라에서는 진도 4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세계일보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가 있는 후쿠시마현 후타바초와 후쿠시마시, 이와키시, 이바라키현의 기타이바라키시 등에서도 진도 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일본 기상청 지진 등급인 진도는 절대 강도를 의미하는 규모와는 달리 해당 지역에 있는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상대적 개념으로, 0부터 7까지로 표시된다.

진도 4는 대부분의 사람이 놀라고 천장에 달린 전등이 크게 흔들리는 수준이고 진도 3은 실내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는 정도다.

NHK는 “도쿄전력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이상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원전 주변 모니터링 장치의 방사선량 측정치에도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