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벤탄쿠르는 교육을 못 받았다. 이건 나쁜 농담!" 진정성 없는 '2차 사과' 벤탄쿠르, '손흥민 인종차별' 후폭풍은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하준 기자] 진정성 없는 사과는 더욱 논란을 크게 만들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22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차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나를 팔로우하는 모든 팬, 모든 분과 소통하고 싶다. 나는 그 누구도 아닌, 손흥민만을 언급했으며, 나는 손흥민과 대화를 나눴다. 그리고 우리 사이에 존재해 왔던 우정 덕분에 손흥민은 자연스레 이 사건이 오해였음을 인정해줬다. 내 친구인 손흥민과 나는 모든 것을 해결한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 방송을 통해 나온 저의 발언 때문에 누군가가 상처를 받았다면, 나의 진실된 사과를 전하고 싶다. 하지만 나는 그 발언에서 오직 손흥민만을 지칭했다. 그 외의 누구도 지칭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주시길 바란다. 오직 손흥민만 지칭한 것이며, 그 외에 누군가에게 직접적으로나 간접적으로나 상처를 줄 의도가 없었다. 모두에게 제 모든 존중을 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벤탄쿠르는 지난 15일 자국 우루과이의 현지 방송에 딸과 함께 출연했다. 여기서 해당 방송 진행자는 벤탄쿠르에게 “손흥민 유니폼을 가져다줄 수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벤탄쿠르는 “손흥민 사촌의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아시아인들은 다 똑같이 생겼기 때문이다”라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

곧바로 이 영상은 전 세계로 퍼졌고, 벤탄쿠르를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다른 사람도 아닌, 본인 팀 주장과 함께 아시아인들을 비하하는 발언이었다.

이에 벤탄쿠르는 SNS에 1차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나의 형제 쏘니, 방금 일어난 일에 대해서 사과할게. 누군가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어. 그것은 정말 나쁜 농담이었어. 사랑해 손흥민”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 사과문은 더욱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사과문이 게시된 위치는 24시간 뒤에 자동으로 삭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라왔다. 자연스레 해당 사과문은 사라졌고, 벤탄쿠르의 사과에 대한 진정성 여부가 의문으로 떠올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토트넘의 무대응은 축구 팬들을 더욱 분노케 했다. 팀 주장이 동료에게 인종차별을 당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그저 이 사태를 방관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침묵을 유지하던 손흥민이 자신의 SNS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손흥민은 “벤탄쿠르와 대화했다. 그는 실수를 했으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 뒤 나에게 사과했다. 벤탄쿠르는 공격적인 의도로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 우리는 여전히 형제이며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며 벤탄쿠르를 감쌌다.

이어서 토트넘도 입장문을 게시했다. 토트넘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벤탄쿠르를 비롯한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다양성, 평등, 포용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겠다. 우리는 주장 손흥민이 다가오는 새로운 시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에 인종차별 문제에 예민한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등장했다. 영국 매체 ‘더 타임스’는 "FA는 벤탄쿠르의 인종차별에 대해 징계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던 바가 있다. 만약 징계가 확정된다면, 벤탄쿠르는 최대 3경기 출전 정지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A가 징계를 내릴 수 있다는 소식에 국내 팬들의 분노가 잠시 줄어들었다. 반면 벤탄쿠르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고, 결국 2차 사과문을 게시한 것이다.

하지만 다시 한번 벤탄쿠르의 사과문은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벤탄쿠르의 입장문을 살펴보면, 인종차별 발언은 오직 손흥민만을 지칭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는 분명이 ”아시아인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라는 발언을 했다. 이는 자연스레 아시아인들 전체를 대상으로 한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다. 사과보다는 변명에 가까운 게시물이었다.

덕분에 해당 게시물에는 강력한 비판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 팬은 ”그는 아시아인 전체를 비하했다“라며 벤탄쿠르의 의견을 반박했다. 다른 팬은 ”벤탄쿠르는 교육을 받지 못한 남미 선수다. 아, 나쁜 농담이었어. 친구“라며 이번 사태를 농담으로 무마하려 했던 벤탄쿠르를 비꼬았다.

공교롭게도 토트넘과 벤탄쿠르는 다음 달 한국에서 팀K리그, 바이에른 뮌헨과 친선 경기를 치른다. 이처럼 한국 투어를 앞둔 상황에서 아시아인을 향한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이제 팬들은 벤탄쿠르의 입국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마침 벤탄쿠르는 최근 튀르키예 갈라타사라이 이적설이 불거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