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부산에 나타난 지하철 빌런…자리 4칸 차지한 채 '벌러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부산 2호선 지하철 안에서 A씨가 좌석 4칸을 점용한 채 누워있다./사진=KNN 뉴스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지하철 2호선 안에서 좌석 4칸을 차치한 채 누워있는 여성 모습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3일 KNN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부산 지하철 2호선에서 여성 A씨가 좌석 4칸을 점유한 채 누워 있는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확산했다.

사진을 보면 A씨는 가방과 신발을 바닥에 던져 놓은 채 등받이 쪽을 바라보며 누워 있다. 당시 지하철 안에 있던 승객들은 A씨의 행동에 당황했지만, 그가 곤히 잠들어 있어 깨우지 못하고 그저 바라만 본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여성은 20대 초반으로 추정됐으며 지하철 소음이 시끄러운지 뒤척이기도 했다"며 "대략 7구간 정도를 누운 채 가다가 이후 한 정거장에서 벌떡 일어나더니 상황을 파악하려는 듯 두리번거리다 내렸다"고 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 반응은 엇갈렸다. 대부분은 "공중도덕을 무시한 게 틀림없습니다", "그냥 깔고 앉아야 했지 않을까요?", "지하철은 대중들이 이용하는 공간이지 노숙하는 곳이 아닙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는 "사정이 있었겠지요, 너무 피곤해서 자신도 모르게 저랬을 수도 있죠", "저도 예전에 몸이 아파 조퇴하던 지하철에서 기절했는데 알고 보니 좌석에 누워 있었더라고요" 등 A씨를 변호하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박상혁 기자 rafandy@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