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누설… 방사능 측정 특이사항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경북 경주 월성 4호기(맨 왼쪽). 월성원자력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경주 월성 4호기에서 사용후핵연료저장조 냉각수가 바다로 누설된 가운데 인근 해역 방사능 측정 결과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2일 월성 4호기 인근 4곳(원전내부 배수구, 원전 외부 인근 읍천항, 죽전항, 봉길해수욕장)의 해수를 채취해 신속히 분석한 결과, 방사성원소 세슘137은 측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속 분석은 객관성을 위해 부경대에 의뢰했으며, 해수에서 1시간 동안 세슘137이 검출되는지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때 검출 하한치(측정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치)는 1ℓ당 2.88~3.02㏃(베크렐)이라고 원안위는 설명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포항과 울산 해역에서 세슘137에 대한 실시간 방사능 측정 결과에서도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현재 정밀 분석을 진행 중이며 결과는 마무리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원안위는 이날 오전 7시 53분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계획예방정비 중인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에 있던 냉각수 2.3t이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방출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한수원은 이날 오전 4시 34분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의 수위가 감소해 누설 차단 조처를 하고, 누설 추정량을 토대로 환경영향을 평가했다. 한수원이 누설 추정량을 토대로 평가한 환경영향 유효선량은 연간 0.000000555m㏜(밀리시버트)로 일반인 선량한도 연간 1m㏜의 약 180만분의 1이다.

월성 4호기는 지난 4월 20일부터 가동을 멈추고 계획예방정비를 하고 있다. 해당 원전은 지난달 13일 예비 디젤발전기를 시험하는 과정에서 안전모선(안전설비에 전원을 공급하는 선) 전압이 일시 저하됐음에도 자동 동작해야 할 기기냉각수펌프 등 안전설비가 동작하지 않은 사실이 원자력안전 옴부즈맨을 통해 제보돼 원안위 조사를 받고 있다.

세종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