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꿈에 본 로또 번호 기억 안나…즉석 복권 샀는데 5억 당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출처=동행복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꿈에서 본 로또 번호가 기억나지 않아 즉석 복권을 샀다가 5억원에 당첨된 사연이 공개됐다.

복권 수탁업자 동행복권 홈페이지에는 지난 20일 ‘1등 당첨에 헐레벌떡 아내에게 달려간 당첨자’라는 제목의 당첨자 인터뷰가 게시됐다.

스피또1000 82회차 1등 당첨자 A 씨는 대구광역시 달서구 용산동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 1등 5억원에 당첨됐다.

한 달에 두 번 정도 복권을 샀다는 A 씨는 “얼마 전 꿈에 로또 복권이 나왔는데 번호가 흐릿해서 잠에서 깬 이후에도 기억나지 않았다”고 했다.

며칠 뒤 집 근처 공원에서 운동하던 A 씨는 복권 판매점을 보고 주머니에 있던 현금 1만3000원으로 로또 복권 1만원어치와 스피또1000 3장을 구매했다.

공원 의자에 앉아 스피또 당첨 여부를 확인한 그는 1등에 당첨된 것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A 씨는 당첨 사실이 믿기지 않아 복권 판매점으로 가서 점주에게 확인까지 받았다. 당시 판매점에 있던 손님들도 A 씨가 1등에 당첨됐다는 사실에 축하해줬다는 후문이다.

A 씨는 “기쁜 소식에 헐레벌떡 집으로 뛰어가 아내에게 당첨 사실을 알렸다”며 “처음엔 믿지 않던 아내가 복권 실물을 보더니 함께 기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첨금은 아들 결혼자금에 보탤 예정이다. 항상 감사하면서 살겠다”고 덧붙였다.

ms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