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25만원 마이크로 유튜버 시작한 지무비···'105억 전세' 성공 비결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명 영화리뷰 유튜버 ‘지무비’가 무일푼 취준생에서 억대 수입을 벌어들이는 유튜버로 성공한 비결을 밝혔다.

가수 비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는 자수성가로 알려진 지무비가 게스트로 출연한 영상이 지난 20일 공개됐다. 지무비는 구독자 345만명에 달하는 영화리뷰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먼저 그는 영화 유튜버가 된 계기에 대해 "원래는 은행원 아니면 승무원을 하고 싶어 취업 준비를 하다가 최종에서 떨어졌다. 시간이 좀 떠서 유튜브나 한번 해봐야겠다고 했는데, 빠르게 잘 돼서 지금까지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콘텐츠 성공 비법에 대해 "시간 투자를 많이 한다. 내레이션을 생각 없이 할 수 있지만 내가 어떻게 해야 다음 대사가 돋보일지 고민한다"고 설명했다.

지무비는 전세가가 무려 150억 원에 달하는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아크로서울포레스트에 거주 중이다. 비가 "자가인지 전세인지 궁금하다"고 묻자 지무비는 "전세다. 억울한 부분이 있다. 유튜버 친구들을 통해 집이 공개됐는데 '집 나오는 거 보니 집 팔려고 그런다'는 댓글이 달리면서 음모론이 생겼다"고 토로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는 "이 정도 집에서 전세를 사는 거면 진짜 크게 성공한 것"이라고 감탄했다. 지무비 집에는 5000만 원 상당의 소파부터 1600만 원짜리 음향시설이 설치된 영화 감상을 위한 프라이빗 시네마 방도 있었다.

지무비는 현재 6명의 직원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편집 관련 5명, 제 매니저 겸 비서가 한 명 있다"며 "대본, 영상 컷 편집 등 70% 내가 다 한다. 나머지 30%는 경력 직원들이 맡는다"고 했다.

'전업 유튜버가 된 이후 수익 변화'를 묻자 지무비는 "엄청 차이 난다. 6~7년 동안 일만 했다. 365일 중 360일을 일하며 미친 듯이 달려왔다. 처음엔 5000원짜리 마이크로 일했다"고 답했다. 이어 "초반엔 전 재산이 28만원이었는데 25만원짜리 마이크 사서 그걸로 지금까지 하고 있다"며 "수입은 매년 2배씩 늘어서 2023년도에 정점을 찍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에서 평균적으로 한 달에 억대 넘게 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무비는 주식 투자도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운이 좋아서 수익률이 좋다. 한 주식을 2~3년 전에 조금씩 사놨는데 지금 370%까지 올랐다"고 말했다. 동시에 비가 추천한 주식 종목에 대해 "그거 다 가지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끝으로 지무비는 꿈이었던 '유튜브 영화 리뷰 순위 1등'을 오래전 이뤘다며 "지금은 개인 유튜브인데 구독자 500만명이 넘었으면 좋겠다는 목표가 있다. 작가로 도전해 보고 싶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