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장마 시작에 광주·전남 집중호우...최대 60㎜ 더 쏟아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날씨 자료사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가운데 22일 광주와 전남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여수 돌산 70㎜, 해남 북일 63.5㎜, 장흥 관산 60㎜, 고흥 도화 59.5㎜, 강진 성전 56.5㎜, 광주 35.2㎜ 등이다. 여수 소리도와 목포, 광주 등에선 1시간 동안 각각 34㎜, 10.9㎜, 8.9㎜등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여수 등 전남 15곳에 발령했던 호우주의보를 이날 오후 4시 10분을 기해 모두 해제한다고 밝혔다. 여수·순천·광양·나주·고흥·화순·영광·담양·장성·보성·장흥·함평·곡성·구례·거문도·초도이다. 여수 등 13곳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비는 오는 23일 오전까지 10∼40㎜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남해안은 6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남해안에는 새벽과 오전 사이 20∼30㎜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조선일보

인희진 기상청 예보국장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열린 국민의힘 기후위기대응특별위원회 2차 회의에 참석해 이번 주말을 기해 본격화될 정체전선 영향과 장마철 전망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한 비로 인해 광주·전남 지역 곳곳에서 피해도 잇따랐다.

광주에서는 가로수 넘어짐 1건, 배수 불량 신고 2건 등의 신고가 들어와 조치가 이뤄졌다. 전남 여수·담양·장흥·함평에서도 가로수가 쓰러졌고, 함평에서는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다.

완도·목포·여수를 오가는 13항로 16척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고, 지리산·월출산 등 국립공원 탐방로 4곳의 입산이 금지됐다.

전라남도와 광주시는 이날 잇따라 재난문자를 보내 “오늘 낮부터 내일 오전 사이 많은 곳은 시간당 30mm 이상 강한 비가 예상된다”며 “외출 자제, 산사태 위험 및 상습 침수지역 접근금지 등 안전에 주의 바란다”고 안내했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전남 남해안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고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했다.

[김수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