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이슈 본능적 투혼의 스포츠, 격투기

'준비는 끝났다. 남은 건 승리뿐'...UFC 이창호-강경호 계체통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창호(오른쪽)와 샤오롱이 계체를 마친 뒤 서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강경호(왼쪽)와 무인 가푸로프가 계체를 마친 뒤 서로 눈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개미지옥’ 이창호(30)와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6)가 UFC 최초 사우디아라비아 대회를 앞두고 계체를 통과했다.

이창호와 강경호는 지난 21일 밤(이하 한국시간) 똑같이 61.7kg으로 밴텀급(61.2kg) 한계 체중을 맞췄다. 두 선수는 오는 23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덤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나이트: 휘태커 vs 알리스케로프’ 언더카드에 출전한다.

이창호는 오프닝 경기로 예정된 UFC 계약이 걸린 로드 투 UFC(ROAD TO UFC) 시즌 2 밴텀급 결승에서 우슈 산타 타격가 샤오롱(26·중국)과 맞붙는다. 샤오롱 또한 61.7kg으로 계체에 통과하며 결전 채비를 마쳤다.

로드 투 UFC는 아시아 정상급 유망주들이 UFC 진출을 놓고 벌이는 토너먼트다. 그래플링이 주특기인 이창호는 시즌2에 출전해 2연속 그라운드 앤 파운드로 TKO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오랜 기다림은 끝났다. 이번 결승은 지난해 12월로 예정돼 있었으나 결승 일정 연기와 샤오롱의 다리 부상이 겹치며 6개월 밀렸다.

이창호는 “상대 부상으로 인한 일정 연기는 다소 실망스러웠다”면서도 ‘인생의 목표’인 UFC 진출을 위해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부상에 시달렸던 샤오롱은 모든 방면에서 준비가 완벽하다고 호언장담했다. 그는 “이창호에게 전혀 깊은 인상을 받지 못했다”며 “그냥 들어가서 싸우겠다. 흥미진진한 경기가 될 것”이라고 큰소리쳤다.

이창호는 신체적인 재능이 돋보이는 파이터는 아니다. 오히려 보통 사람보다 약했기에 몸을 키워보려고 20살 때부터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나는 다른 선수들만큼 재능을 타고났다고 생각진 않는다”며 “하지만 성실함이 내 재능”이라며 10년 만에 아시아 정상급 선수로 도약한 비결을 밝혔다.

이어 “이번 경기는 모든 부분에서 발전할 모습을 보여줄 결정적 경기가 될 것”이라며 “(UFC 입성은) 단지 시작일 뿐”이라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도박사들은 이번 경기를 누구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반반 싸움으로 보고 있다. 이창호가 승리한다면 그는 21번째 한국 UFC 파이터가 된다.

강경호는 언더카드 제3경기에서 컴뱃 삼보 세계챔피언 무인 가푸로프(28·타지키스탄)과 맞붙는다. 가푸로프 또한 61.7kg으로 계체에 성공했다.

한국 현역 UFC 파이터 중 최연장자인 강경호는 술담배를 일절 하지 않는 등 꾸준한 몸 관리를 통해 강자들이 즐비한 UFC에서 11년째 활약하고 있다.

도박사들은 4대6 정도로 강경호의 열세를 전망하고 있다. 강경호가 베테랑의 품격을 보여주며 업셋을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메인 이벤트에 출전하는 전 UFC 미들급 챔피언 로버트 휘태커(33·호주)와 이크람 알리스케로프(31·러시아)도 각각 84.4kg, 83.5kg으로 한계 체중을 맞췄다.

강경호와 이창호가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 휘태커 vs 알리스케로프’ 언더카드는 오는 23일 오전 1시부터 tvN SPORTS와 티빙(TVING)에서, 메인카드는 오전 4시부터 TVING에서 생중계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