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모처럼 웃은 젤렌스키 “주먹 내질렀다, 더 가보자!”…어디서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파사노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특별세션에 참석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번 G7 정상회의에서는 러시아 동결 자산을 이용해 우크라이나에 500억 달러(약 68조5천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러시아와 3년째 전쟁을 하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유로 2024(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첫 승리를 거두었다.

우크라이나는 21일 독일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슬로바키아를 2-1으로 눌렀다.

1차전에서 루마니아에 0-3으로 패한 우크라이나는 이 덕에 1승1패로 조 2위가 돼 16강 진출 가능성을 열었다.

우크라이나는 전반 17분 이반 슈란츠에게 첫 골을 내줬다. 그러나 후반 9분 올렉산드르 진첸코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미콜라 샤파렌코의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후반 35분에는 샤파렌코의 로빙 침투패스를 로만 야렘추크가 역전 결승골로 장식했다.

우크라이나는 폴란드 등 제3국에서 예선 경기를 치른 끝에 본선에 진출할 수 있었다.

세르히 레브로프 우크라이나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우크라이나의 정신력을 보여줬다"며 "이길 자격이 충분했다"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SNS에 "이번 승리는 우리나라가 어려움을 이겨내고 주먹을 내지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며 "더 가보자!"라고 썼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서로 총구를 맞댄 상태인 러시아를 향해서도 강한 기세를 내보이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재건회의 참석차 방문한 독일에서 이뤄진 연방의회 연설 중 "푸틴이 패배하는 게 우리의 공동 이익"이라며 "러시아는 모든 피해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 타협의 시간은 끝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이는 푸틴이 영원할 것이며 전쟁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건 환상"이라며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1~2년 전만 해도 그렇게 빨리 되리라곤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음을 기억해달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