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축구로는 미래가 없다”…‘축구황제’ 펠레 모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1965년 3월 모친과 함께 포즈 취한 펠레.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구황제’ 펠레의 모친이 2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고 현지 매체 G1과 AP·AFP통신이 유족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101세.

1923년생인 셀레스치 아란치스는 16살의 나이에 결혼 이듬해인 1940년에 자녀 3명 중 첫째를 낳았다. 첫 아이가 바로 훗날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성장한 펠레다.

세계 축구사에 빼놓을 수 없는 존재지만 고인은 “축구해서는 미래가 없다”며 펠레의 선수 생활 시작을 달가워하지 않았다고 한다. 펠레에게 ‘축구에 타고난 재질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들의 앞날에 대한 걱정 때문에 축구계로 보내는 것을 꺼렸다고 한다.

어머니의 우려와 달리 펠레는 이후 세계적인 선수이자 축구의 아이콘으로 성장했다. 생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3차례 우승(1958년·1962년·1970년)을 달성하는 업적을 달성한 그는 FIFA 집계로 1366경기에 출전해 1281골을 터트리며 ‘축구 황제’로 칭송받았다.

펠레는 암 투병 끝에 2022년 12월 8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항구 도시 산투스에서의 펠레 운구 행렬은 모친 거주지 앞에 잠시 멈췄는데 고령이었던 펠레 모친은 아들의 사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AFP는 전했다.

펠레가 현역 시절 활약한 브라질 프로축구팀 산투스FC는 인스타그램에 “우리 영원한 왕의 어머니인 고인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글과 함께 클럽 차원에서 사흘간의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