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제목 환영”…푸틴·김정은 만남에 난리 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이 선물한 아우루스 차를 운전하며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미소 짓고 있다. 2024.6.20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밈의 탄생을 목격하는 것은 멋진 일이다. 새로운 밈을 환영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면서 두 사람이 찍힌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9일 2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났다. 푸틴 대통령이 탄 일류신(IL)-96 전용기가 오전 2시 45분 어두컴컴한 평양 순안 공항 활주로에 착륙하면서 두 사람의 만남이 시작됐다.

이후 두 사람은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서명했다. 이에 우리 외교부는 “우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하고 안보리 결의를 정면 위반하는 군사기술 협력 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그에 상응해 엄중하고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이 선물한 아우루스 차를 운전하는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미소 짓고 있다. 2024.6.20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계 당국에는 예민한 만남이었지만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함께 찍힌 사진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뜻밖에 화제가 됐다. 로이터 통신 등이 소셜미디어(SNS)에 사진을 공개하자 전 세계 누리꾼들은 너도나도 제목짓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함께 운전하는 사진이 주목받았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를 선물했는데 두 사람은 번갈아 가며 이를 운전하는 사진이 포착됐다.

누리꾼들은 ‘분노의 질주 평양 드리프트’, ‘북한은 안전벨트가 필요 없을 정도로 안전하다’, ‘푸틴과 김정은이 함께하는 공산주의 카풀’, ‘동네에 있는 미친놈 몇 명이 세상을 공포에 빠뜨리는 중’, ‘당신이 있어 너무 행복해요’, ‘사진에서 트럼프가 실종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국내 누리꾼들 역시 ‘삼장법사와 저팔계’, ‘악마들을 보았다’, ‘지옥 가는 꽃가마를 서로 권하는 훈훈한 모습’ 등의 반응을 보였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물론 베트남 정상과도 교류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이며 서방세계를 위협하고 나섰다. 푸틴 대통령이 이번 순방을 통해 북한의 무기와 병력 등 지원을 얻어 우크라이나 작전을 서둘러 마무리 지을 돌파구를 찾고 미국에 맞서 러시아 중심의 패권 질서를 장악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류재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