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트럼프, 흑인 래퍼들과 무대 오른 이유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래퍼들과 무대 오른 트럼프···"젊은 흑인 유권자 표심 공략"

지난 주말 '경합주' 미시간 흑인교회서 래퍼와 단상에

서울경제


이달 15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흑인교회 '180 교회'(180 Church).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트레이드 마크인 빨간색 넥타이와 남색 정장 차림으로 교회에 마련된 행사장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는 이 교회 목사와 흑인 공화당원들, 그리고 뜻밖의 인물이 함께 섰다.

트럼프 선거캠프가 흑인 유권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이날 행사에 깜짝 등장한 인물은 디트로이트 출신의 래퍼 사다 베이비였다.

미국 NBC 방송은 20일 "대부분의 공화당 유권자는 사다 베이비를 잘 모를 수도 있지만, 그들의 자녀들은 그를 알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사다 베이비가 2020년 내놓은 '홀 로타 초파스(Whole Lotta Choppas)'라는 노래가 젊은이들이 즐겨 사용하는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큰 인기를 끌었기 때문이다

그는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투표장으로 이끈 "첫 번째 사람일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래퍼 에미넴 같은 디트로이트에서 더 유명한 인물을 내세울 수도 있었다면서 "(트럼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은 다른 후보(조 바이든 대통령)가 여태껏 보여준 적이 없는 노력을 보여준 것"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초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래퍼들을 앞세워 젊은 흑인 유권자 공략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오는 27일 첫 TV 토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주말 찾은 미시간주는 대선 승부를 좌우할 경합주 중 하나로 꼽힌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젊은 흑인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유명 래퍼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래퍼들에게도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과 재임 성과에 실망한 일부 젊은 흑인 유권자들 사이에서 최근 이탈 조짐이 나타나자 이들에게 친숙한 래퍼들을 내세워 표심 공략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선거캠프 측은 래퍼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 경제 정책에 불만이 있기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메시지가 이들에게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NBC는 트럼프 선거캠프가 공화당이 약세인 지역사회내 부동층 유권자들에게 최소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살펴는 보도록 독려하는 구조를 만들 수 있길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디트로이트 흑인교회 행사에 참석한 디트로이트 출신의 또 다른 래퍼 아이스웨어 베조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함께 포즈를 취했다가 반발이 빗발치자 팬들에게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한 번 생각해보라고 권했다.

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