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엔비디아 이틀 연속 3%대 하락 마감…차익 실현 움직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대만 젠슨 황 기조연설에 모인 청중. /엔비디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 열기를 이끌던 엔비디아가 3%대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 18일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가총액 1위에 등극한 뒤 이틀 연속 하락하며 시총 3위까지 밀렸다. 이날 마이크로소프트 주가는 0.92% 올랐고, 애플 주가는 1.04% 내렸다.

21일(현지 시각)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3.22% 내린 126.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엔비디아의 시총은 3조1130억달러로 줄어 마이크로소프트(3조3420억달러)와 애플(3조1810억달러)에 이어 3위로 내려앉았다.

엔비디아는 지난 18일 주가가 3.51% 상승해 사상 최고치(135.58달러)를 찍고 처음으로 시총 1위에 올랐지만, 다음 거래일인 20일 3.54% 내려 MS에 정상을 내준 뒤 이날은 애플에도 밀렸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엔비디아의 주가 흐름에 대해 “가파른 상승이 (기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에 취약하게 만들었다”며 “다만 변동성은 단기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종용 기자(dee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