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1기 신도시 선도지구 선정 기대감에도 분당-일산 '온도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중동·산본)가 선도지구 지정을 앞두고 집값 강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지역별로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 주목된다.

1기 신도시 대장 지역으로 꼽히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은 교육, 교통 등 생활 인프라가 장점으로 부각되며 거래량 증가, 아파트값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다. 반면 일산은 강남 접근성, 학군 등에서 상대적으로 열악해 선도지구 기대감이 강하게 반영되지 못하는 분위기다.

2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1기 신도시가 선도지구 지정에 따른 개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으나 지역별로 온도차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개발 기대감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분당이다. 아파트값이 타지역보다 높아 재건축 재원을 마련하는 데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하다는 장점이다. 정비사업이 가장 빠르게 진행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전통적으로 학군 수요가 많고 신분당선 등을 통해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뉴스핌

분당신도시 모습 [사진=정일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격 매수세가 나타나고 있다. 경기도 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아파트는 한달간 578건 손바뀜했다. 올해 들어 최대치이자 전달(478건) 대비 20.9% 증가했다. 실거래가 신고기간이 계약 후 30일 이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지난달 거래량이 600건대 돌파가 예상된다.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와 일산서구는 거래량이 감소했다. 일산동구는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이 268건으로 전달(338건) 대비 70건 정도 줄었다. 일산서구도 326건에서 113건으로 감소했다. 선도지구 선정이 본격화함에도 매수세가 강하게 나타나지 않은 셈이다.

지역별 투자심리에 온도차가 발생하면서 아파트값 변동에도 격차가 있다. 부동산원 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주 분당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32% 올라 수도권에서 과천에 이어 지역별 상승률 2위를 기록했다. 상승 폭이 커지는 모양새다. 반면 일산동구는 0.08%, 일산서구는 0.17% 각각 하락하며 전주 대비 낙폭을 키웠다.

후보 단지의 시세도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선도지구 후보지로 꼽히는 서현동 삼성한신(전용 133㎡)과 한양아파트(101㎡)는 최근 20억8000만원, 14억9000만원에 거래된 최고가를 새로 썼다. 서현동 현대아파트는 전용 129㎡가 지난달 17억25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거래가(지난 3월, 16억7000만원) 대비 5500만원 오른 금액이다.

일산 선도지구 후보 단지로 거론되는 백마3단지의 전용 102㎡는 이달 5억8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직전 거래 5억8500만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강촌라이프 전용 49㎡는 이달 직전 거래가 대비 2000만원 정도 하락한 3억5750만원에 거래됐다.

1기 신도시 선도지구는 연내 선정된다. 오는 25일 선도지구 공모 지침을 확정·발표한다. 이후 각 지자체는 국토교통부 협의를 거쳐 오는 11월 중 최종 선도지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도지구 규모는 분당 8000가구, 일산 6000가구, 평촌·중동·산본 각각 4000가구 정도가 선정될 전망이다.

분당 서현역 주변 A공인중개사 대표는 "1기 신도시 중 분당이 학군, 교통, 생활 인프라 등에서 가장 우수하기 때문에 대규모 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가장 강할 수밖에 없다"며 "시세를 감안할 때 사업 재원인 분양수익이 많다는 점도 재건축 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를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