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한미일 외교장관 “북러 협정, 한반도 평화·안정 심각히 위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잇단 유섭 협의 통해 대응방안 협의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방미 중인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과 잇단 유선 협의를 갖고 북러 정상회담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이데일리

조태열 외교부 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현지시간) 조 장관은 미·일 외교장관과 통화에서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통해 상호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은 각각 한미, 한일 양국의 안보와 한반도 및 역내 평화·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는 인식을 같이했다.

이와 관련해 한미 장관은 “강력히 규탄”하고, 한일 장관은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조 장관은 북한의 군사력 증강에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주는 어떠한 협력도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면서 전날 정부가 취한 대북 독자제재와 대러 수출통제 품목 신규 지정 등 대응조치를 두 장관에게 각각 설명했다.

또 한미, 한일, 한미일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주도하기 위해 긴밀히 공조하자고 제안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한국 측이 안보 위협에 대응해 취하는 정당한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그 어떠한 위협에도 함께 단호히 대응하자고 강조했다.

미국도 한반도를 비롯한 국제 평화·안정에 대한 북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장관은 관련 동향을 계속 예의주시하는 한편 북한의 대남 도발과 긴장 고조 행위에 대해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빈틈없는 공조를 유지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무력화하기 위한 한미 동맹의 확장억제력과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미국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조 장관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한국의 계속된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고 21일 밝혔다.

한편, 한일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북러 군사협력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