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벤탄쿠르야, 징계는 받아야겠지?! '흑인 이모티콘'은 1경기 출전 정지...'손흥민 인종차별'은 어떤 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하준 기자] 과연 징계를 받게 될까.

영국 매체 ‘더 타임스’ 21일(한국시간) “로드리고 벤탄쿠르는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하지만 벤탄쿠르의 상황은 악화됐으며, 징계 가능성도 논의되고 있다. 영국축구협회(FA)는 벤탄쿠르에 대한 기소를 고민 중이다”라고 전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미드필더인 벤탄쿠르는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 15일 자국 현지 방송에 출연했다. 해당 방송 진행자는 벤탄쿠르에게 “손흥민의 유니폼을 줄 수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벤탄쿠르는 “손흥민 사촌의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아시아인들은 다 똑같이 생겼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명백한 인종차별 발언이었다. 벤탄쿠르의 인종차별 영상은 해외를 시작으로 국내 팬들 사이에서도 퍼졌다. 자연스레 국내 축구 팬들은 분노했고, 벤탄쿠르를 적극 비판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벤탄쿠르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나의 형제 쏘니, 방금 일어난 일에 대해서 사과할게. 누군가를 비하하거나 악의적인 의도는 없었어. 그것은 정말 나쁜 농담이었어. 사랑해 손흥민”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 사과문에는 진정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사과문은 24시간 뒤에 자동으로 삭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라왔기 때문이다. 결국 사과문은 24시간 뒤에 삭제됐다.

토트넘과 손흥민은 이 사태에 대해 침묵했다. 특별한 입장문을 내놓지 않고 있었다. 이처럼 토트넘이 무대응으로 일관하자, 토트넘을 향한 많은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던 중, 지난 20일 손흥민이 드디어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SNS를 통해 “벤탄쿠르와 이야기를 나눴다. 실수를 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벤탄쿠르도 인지하고 있다. 벤탄쿠르는 나에게 사과했다. 공격적인 의도는 절대 아니었으며, 우리는 형제다.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이제 지나간 일이며 우리는 하나다. 토트넘은 프리시즌에 다시 만나 하나로 뭉치게 될 것이다”라며 벤탄쿠르를 감쌌다.

이와 동시에 토트넘도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토트넘은 “이번 문제에 대한 결과를 내려 하고 있다. 우리는 토트넘 내 모두를 대상으로 다양성과 행동, 포용이라는 교육을 진행할 것이다. 손흥민이 이번 사태를 마무리하고 새 시즌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토트넘은 어떤 종류의 차별도 설 자리가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손흥민과 토트넘의 입장문이 발표되며, 사건은 일단락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입장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실속이 없다. 토트넘은 벤탄쿠르에 대한 징계가 아닌 교육으로 이 사태를 넘어가려 하고 있다. 당연히 축구 팬들의 분노는 여전히 가라앉지 않는 상황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FA가 나설 것으로 보인다. FA는 토트넘에 비해 이 사태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 자연스레 벤탄쿠르의 징계 가능성도 충분한 상황이다.

벤탄쿠르의 징계 가능성이 나오며 과거 악의가 없었던 인종차별 사례들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이번 사태와 가장 비슷한 사례는 바로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베르나르도 실바의 인종차별 사건이다.

실바는 지난 2019년 자신의 SNS를 통해 팀 동료인 벵자맹 멘디의 어릴 적 사진과 흑인 캐릭터를 함께 게시했다. 멘디와 해당 캐릭터가 닮았다는 이유로 동료를 놀렸다. 두 선수는 이를 일반적인 장난으로 여겼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인종차별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친한 선수들끼리에 나온 장난이라고 언급했다. 마찬가지로 장난을 당한 멘디 역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FA는 실바에게 1경기 출장 정지라는 징계를 내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고, 벤탄쿠르의 우루과이 대표팀 선배이기도 한 에딘손 카바니도 악의 없는 인종차별을 했던 경험이 있다. 맨유 시절 카바니는 자신를 응원했던 한 팬에게 ‘고마워 네그리토’라는 멘트를 보냈다. 그런데 이 네그리토라는 단어는 인종차별의 의미가 담겨 있었고, 결국 카바니는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