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산청 체험 학습 떠난 1살 여아, 어린이집 버스에 치여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타고 온 버스서 사고···경찰 원장 등 과실 여부 조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장체험 학습에 나선 1살 여자아이가 자신이 타고 온 어린이집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경남 산청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산청군보건의료원 주차장에서 생후 19개월 된 A양이 39인승 어린이집 버스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A양은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당시 버스에서 내린 A양이 버스 우측 앞에 앉아 있는 것을 50대 버스 기사 B씨가 발견하지 못하고 그대로 출발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음주를 했거나, 무면허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도로가 아닌 주차장에서 사고가 났기 때문에 조사하면서 구체적인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어린이집은 이날 견학차 인솔교사 5명, A양 등 원생 29명과 함께 산청군보건의료원을 찾았다. 경찰은 일부 교사는 버스에서 순서대로 내리는 아이들을 챙겼고, 일부는 버스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서 내린 아이들을 챙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기사에 대한 1차 조사는 마쳤다”면서 “사고 당시 A양이 버스 앞에 있는 것을 왜 챙기지 못했는지 등 교사와 원장을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산청=박종완 기자 wa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