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손흥민 인종차별→징계 논의+매각설까지... "우린 형제" SON 용서에도 끝나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징계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더불어 매각설까지 나왔다.

벤탄쿠르는 최근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을 발언을 해 큰 비판을 받았다.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우루과이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벤탄쿠르는 진행자가 그에게 손흥민의 유니폼을 줄 수 없냐고 묻자 "아니면 손흥민의 사촌 유니폼이라도. 그들(아시아인)은 거의 다 똑같이 생겼잖아"라고 말했다. 명백한 인종차별적 발언이었다.

벤탄쿠르의 발언은 여파가 아주 컸다. 인종차별적 발언에 아시아 팬들은 물론 전 세계의 축구 팬들이 분노했다. 결국 벤탄쿠르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자신의 SNS에 "쏘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한다. 아주 나쁜 농담이었다.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고 있지? 나는 결코 당신을 무시하거나 다른 누구에게도 상처를 입히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과문에 성의가 없었다는 주장과 토트넘 구단의 대처가 아쉽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벤탄쿠르의 사과문은 SNS 특성 상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것이었다. 또한 손흥민의 별명인 'Sonny'를 'Sony'로 작성하는 등 기본적인 것도 지키지 못해 무성의하다는 비판은 더욱 커졌다. 벤탄쿠르는 처음 게시한 24시간짜리 사과문 이후 추가적인 사과도 없이 자신의 사진을 게시하는 등 태연하게 SNS 활동을 이어가 팬들은 더욱 분노했다.

토트넘 구단도 별다른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었다. 팀 동료 간에 발생한 인종차별임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공식 입장을 요구하는 팬들의 목소리도 커졌다.

그렇게 시간은 계속 흘러갔고, 결국 당사자가 나섰다. 손흥민은 20일 자신의 SNS에 "벤탄쿠르와 대화했다. 그는 실수했고, 나에게 사과했다. 벤탄쿠르가 공격적인 의도로 불쾌한 말을 하려던 것이 아니다. 우리는 형제고 전혀 변한 것이 없다. 우리는 이 일을 지나고 하나가 되었으며, 프리시즌에 다시 모여 우리 토트넘을 위해 하나가 되어 싸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도 이에 맞춰 공식 입장문을 내놨다. 토트넘은 20일 공식 SNS에 손흥민의 발언을 게시하면서 동시에 "벤탄쿠르의 발언과 그의 후속적인 공개 사과에 따라 토트넘은 긍정적인 결과를 내놓을 수 있도록 도움을 제공해왔다. 여기에는 다양성, 평등, 포용 등의 목표에 맞춰 모든 선수들을 위한 추가 교육이 포함될 것이다. 우리는 주장 손흥민이 이번 사건을 끝낼수 있다고 느끼고 앞으로 새로운 시즌에 집중할 수 있음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우리는 다양하고 글로벌한 팬층과 선수단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어떤 종류의 차별도 용납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피해자 손흥민이 "우린 형제다"라며 벤탄쿠르의 사과를 받아들이며 직접 대화했음을 알렸다. 토트넘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추가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렇게 사건은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끝이 아니었다. 벤탄쿠르의 상황이 완전히 악화됐다. 징계 가능성도 논의됐다. 영국 '더 타임스'는 21일 "벤탄쿠르는 한국 사람들은 물론 토트넘 팀 동료인 손흥민에게 '똑같이 생겼다'라고 말한 이유로 출전 금지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영국축구협회(FA)는 그의 기소 여부를 고려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축구계는 인종차별로 홍역을 앓고 있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게 인종차별을 범한 팬들에게 실형이 선고되기도 했다. 또한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시작을 앞두고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의식을 진행해왔다. 손흥민이 용서했음에도 워낙 중대한 사안이기에 징계 가능성이 검토되는 듯하다.

징계 가능성과 더불어 이적설도 나왔다. 영국 '팀토크'는 21일 "토트넘의 1군 주전 선수 벤탄쿠르가 여름 이적시장 동안 튀르키예로 이적할 것이라는 예상이 제기됐다. 갈라타사라이가 벤탄쿠르를 스쿼드를 향상시킬 수 있는 선수로 식별했다"라고 보도했다. 지난 겨울 이적시장 벤탄쿠르 임대에 관심을 보였던 갈라타사라이가 다시금 영입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