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역삼동 아파트 화재' 에어컨 실외기 작업하다…스프링클러 미설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소방 등 구성된 합동감식반 감식 중

아시아투데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아파트 10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반영윤 기자 =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관계기관이 21일 현장 합동 감식에 나섰다.

서울경찰청과 소방당국,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관계자 약 20명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다.

전날 오후 1시 23분께 역삼동의 16층짜리 아파트 10층에서 시작된 불로 안에서 작업 중이던 50대 에어컨 기사와 각각 9층과 15층에 있던 11개월 남아, 5개월 남아가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은 1개 세대를 모두 태우는 등 피해를 내고 3시간여 만에 꺼졌다.

해당 아파트는 최상층인 16층을 제외하고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2003년 사업 승인을 받을 당시에는 아파트 1층부터 15층까지는 스프링클러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니었다. 2005년부터는 11층 이상, 2018년 이후는 6층 이상 아파트 전 층에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됐다.

에어컨 기사 임모(51)씨는 경찰에 "에어컨 수리 작업 중 용접을 하다가 주변 물체에 불이 붙은 것으로 기억한다"고 진술했다.

합동감식반은 용접 과정에서 튄 불꽃이 화재 발단이 됐는지 등을 들여다보기 위해 최초 발화 지점을 집중적으로 살펴 화재 원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자 조사와 감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