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윤상현 “한동훈, 사석서 尹 ‘그 사람’이라 부른다더라…신뢰 바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윤상현 의원은 21일 당대표 선거 출마 선언을 앞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관계에 대해 "신뢰 관계가 거의 바닥에 갔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이 최근 윤 대통령에게 전화해 출마 결심을 전한 뒤 격려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대해 "의례적인 전화"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총선 패배 이후에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을 불렀는데도 안 갔다. 다른 사람들하고 계속 식사 미팅하면서 안 갔다"며 "그런데 다시 (당대표 선거에) 나오려고 하면, 대통령에게 말씀 안 드리고 나올 수가 있느냐. 전화통화를 한 번도 안 하다가 끝까지 가면 사람들이 '당신은 어떻게 당정관계를 하려고 하느냐' 물어볼 텐데 이에 대해 최소한의 면피는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대표는 당정관계를 잘해내야 할 역량이 있어야 되는데, 그건 무엇보다도 두터운 신뢰인데 두터운 신뢰가 너무 많이 깨져 있다"며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의 전화에) 잘해보라고 그러지 그럼 뭐라고 얘기하느냐, 의례적인 격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게 당정관계를 제대로 할 수 있느냐에 대해 대단히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사석에서 대통령을 '그 사람, 그 사람' 하는데 어떻게 신뢰관계 형성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한 전 장관이 윤 대통령을 '그 사람'이라고 부르는 것을 전해들었다며 "윤 대통령과 두터운 신뢰 속에 할 말 하면서 대통령을 보좌하고 어떤 때 대통령을 견인해 가야 되는데 당정 관계가 그 정도로 간다면 이거는 정말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짚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이) 사석에서 대통령을 ‘그 사람’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신뢰 관계가 형성되겠느냐”며 “윤 대통령과 두터운 신뢰 속에 할 말 하면서 대통령을 보좌하고, 어떤 때는 견인해 가야 하는 데 당정관계가 그 정도로 간다면 정말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 전 장관이 '이기는 정당을 만들겠다'는게 좀 생뚱맞다, 리얼하게 들리지 않는다"며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2개월 만에 다시 대표로 들어오겠다고 하는 데 이럴 거면 왜 사퇴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편, 5선의 비윤(비윤석열)계로 평가받는 윤 의원은 이날 인천 용현시장에서 공식 출마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better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