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나경원·한동훈·원희룡, 23일 국회 소통관 ‘선언문 대전’ 첫 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소통관, ‘1시간 간격’ 출마선언
나경원, ‘의회정치 복구’ 의총 후 TK행
한동훈, 선언문 다듬으며 ‘1강 전략’
원희룡, ‘전략통’ 실무팀 구성 막바지
윤상현, 오늘 인천에서 첫 공식 선언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권주자들이 오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잇따라 출마선언에 나선다. 5선의 나경원 의원은 오후 1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오후 2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후 3시에 공식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한다. 출마선언 회견을 1시간 간격으로 잡아 ‘맞불 형식’으로 사실상 첫 대결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서울신문

밝은 표정의 나경원 의원 -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나경원 의원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교제폭력방지법 정책토론회’에 참석, 빈 자리를 찾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결정의 때가 차오르고 있다”고 예고했던 나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회정치 원상복구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한 전 위원장, 원 전 장관과 달리 현역 국회의원인 나 의원은 4·10 총선 서울 동작을 험지에서 생환한 후 ‘의회주의 복원’을 22대 국회가 가야 할 가치로 내세운 바 있다. 나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 앞서 동료의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원내 주자’ 경쟁력을 한껏 끌어올렸다.

나 의원은 이날 오후 대구·경북(TK)을 찾아 이철우 경북지사, 홍준표 대구시장을 잇달아 만난다. 국민의힘과 보수의 상징인 TK 당원들의 ‘당심’을 파고든다는 전략이다. 또 이 지사와 홍 시장이 윤석열 대통령과 두터운 신뢰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안정적 국정 운영의 한 축으로서 당대표의 역할을 부각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질문에 답변하는 원희룡 장관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023년 9월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장관은 23일 오후 3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 앞서 한 전 위원장이 오후 2시로 출마선언을 예고하자 원 장관은 곧바로 3시로 출마선언 시간을 확정했다. 원 전 장관은 최근 윤 대통령의 특사로 엘살바도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결과를 직접 윤 대통령을 만나 보고했다. 전날 한 전 위원장 측이 자신의 출마 결심을 윤 대통령에게 전화로 알렸다는 사실을 공개하자, 원 전 장관 측이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원 전 장관 측은 국민의힘 전당대회 경험이 풍부한 전략통 실무자들은 물론 전현직 의원들과 폭넓게 접촉하며 캠프를 꾸리고 있다. 원 전 장관은 국토부 장관 재임 시절에도 국민의힘 현역 의원은 물론 권역별로 원외 당협위원장을 모두 만나는 ‘조용한 광폭 스킨십’을 이어왔다.
서울신문

당 대표 출마 준비중인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응원화환 -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 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사무실 앞에 응원 화환이 놓여져 있다. 당 대표 출마를 준비중인 한 전 위원장의 캠프 관계자가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은 출마선언문을 다듬는 동시에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에게 직접 전화해 출마 소식을 알리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특히 한 전 위원장은 친윤·비윤·친한(친한동훈)·반한(반한동훈)을 나누지 않고 폭넓게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는 게 현역 의원들의 전언이다. 한 전 위원장은 전날 언론공보방을 개설한 데 이어 캠프 실무팀도 본격적인 가동에 착수했다.

한 전 위원장은 ‘한동훈 대세론’이 당 안팎을 한바탕 휩쓴 만큼 ‘1강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나 의원과 원 전 장관 등을 ‘후발 주자’로 묶어야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를 거둬 결선투표 없이 당권에 직행할 수 있다. 친한 최고위원 러닝메이트인 장동혁 의원도 이날 원내수석대변인을 사퇴하고 본격적인 전당대회 레이스에 돌입했다.
서울신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상현 -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윤상현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상현 의원은 3인의 주자보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30분 인천 용현시장에서 ‘국민과 당원과 나란히 앞으로’ 출마선언에 나선다. 윤 의원은 이날 라디오 출연에서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신뢰 관계가 바닥에 갔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해 “어떻게 당정관계를 하려고 하느냐에 대한 최소한의 면피는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윤 의원은 “이번 당 대표 조건은 더불어민주당과 싸워 승리한 사람, 이 당에서 오래 성장한 사람,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보다 민심을 중시하는 사람, 대통령과 신뢰를 갖고 할 말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경쟁력을 부각했다.

손지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