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손흥민, 벤탄쿠르 인종차별 논란에 입 열었다…"사과 받았다, 우리는 형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로부터 인종차별적 발언을 받아 논란이 된 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손흥민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장문의 글을 올리며 벤탄쿠르의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손흥민은 "저는 벤탄쿠르와 이야기를 했다. 그는 실수를 했고, 이 사실을 알고 제게 사과했다"며 "벤탄쿠르는 의도적으로 모욕적인 말을 할 의도는 없었다. 우리는 형제이고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것을 넘어섰고, 하나가 됐고, 우리는 하나가 된 우리 클럽을 위해 프리시즌에 다시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벤탄쿠르는 최근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인 ‘포를라 가미세타’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을 받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는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뉘앙스의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인식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벤탄쿠르는 이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어"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 때도 손흥민을 지칭하는 단어에서 'SONNY'가 아닌 'SONY'라고 적어 사과에 대한 진정성 논란도 나타났다.

[이투데이/이재영 기자 (ljy040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