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돌싱글즈5' 규덕, 혜경 손 덥석…새봄, 종규·민성·규온과 '1일3데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돌싱글즈5' 규덕이 '비밀 도장 데이트'에서 혜경을 선택했다.

20일 방송한 MBN '돌싱글즈5' 7회에서 그동안 수진, 혜경 사이에서 오락가락했던 규덕이 혜경에게 본격적으로 직진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인기녀' 새봄은 하루에 무려 세 번의 데이트를 나가는 등 복잡한 사각관계로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로맨스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1%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2024년 6월 2주 차 굿데이터 비드라마 TV-OTT 검색 반응에서도 4위에 올랐다.

조이뉴스24

돌싱글즈5 [사진=MBN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세아-새봄에게 선택받은 종규의 낮 데이트가 펼쳐졌다. 종규는 세아와 데이트를 나가기 전, 거실에 있던 새봄에게 "이따가 봐"라고 다정하게 인사했다. 현관에서 이를 듣게 된 세아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으며, 종규와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당연히 (새봄이가) 신경 쓰이니까, 기분이 별로 안 좋지"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유채꽃밭에 도착한 두 사람은 사진 삼매경에 빠져 다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풍겼다. 세아는 "내가 아기가 두 명이어도 괜찮아?"라고 물었다. 종규는 "전혀 상관 없다"고 즉답했는데, 세아는 "(아이가 있는 상대가) 스스로 괜찮을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은 없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MC 이혜영은 "두 사람에게는 확실히 '자녀 유무' 정보 공개가 큰 변수가 될 것 같다"고 예측했다.

새봄은 종규와의 데이트 장소에 먼저 도착해 그를 기다렸다. 그러나 종규는 세아와의 데이트가 길어져, 새봄이 기다린 지 한 시간 뒤에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종규는 그런 새봄에게 미안해하면서도, "(나 말고) 민성, 규온 씨는 어떠냐?"라며 선을 긋는 듯한 말을 했다. 새봄은 "이제 그만 일어날까?"라며 먼저 자리를 정리했다.

남자들이 찍은 '비밀 도장 데이트' 결과를 확인하는 시간이 찾아왔다. 여기서 세아는 종규가 자신을 선택해, '영화관 데이트'가 확정되자 살짝 미소를 지었고, 새봄은 민성-규온에게 표를 받아 민성과 '초등학교 카페 데이트', 규온과 'LP바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규덕이 찍은 도장의 주인공은 바로 혜경이었다. 혜경은 규덕에게 '노래방 데이트' 신청을 받자 기쁨의 미소를 감추지 못했고, '0표' 수진은 세아를 찾아가 "내가 매력이 없나 봐"라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그럼에도 수진은 "해볼 수 있는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어"라는 세아의 조언에 또 한 번 용기를 냈다. 이후, 주방 식탁에 앉아 있던 규덕의 옆자리에 가서 그의 귀를 만지는 등 계속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잠시 후, 새봄은 민성과 폐교를 개조한 카페에서 아기자기한 데이트를 즐겼다. 민성은 새봄의 사진을 열심히 찍어줬고 아기자기한 선물도 건넸다. 또한 민성은 둘째 날 함께 했던 '골프 데이트'를 회상하며 "재밌었다"고 어필했다. 이어 "(새봄이가) 골프 말고 다른 코스를 찍었으면 당연히 그쪽을 따라갔을 것"이라고 '새봄바라기'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새봄이 아이를 양육 중이라는 정보를 미리 알고 있던 민성은 "아이가 있는 사람은 아이 있는 사람이 편할까? 없는 사람이 편할까?"라고 새봄의 마음을 떠봤다. 새봄이 이에 선뜻 대답하지 못하자 그는 "('자녀 유무' 정보공개 후) 이야기를 다시 나눠 보자"고 했다.

규온은 새봄이 도착하자, 새봄의 음악 취향을 반영한 노래들을 미리 선곡해 틀어주는 센스를 발휘했다. 그러면서 "네가 봤을 때 난 (남자로) 어떤 것 같아?"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새봄은 "활동적인 사람인 건 확실하지만, (나의 이성 보는 기준인) 유쾌함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이후, 두 사람은 각자의 인생관과 이전 결혼 생활에 대해 진솔한 대화를 나눴고, 의외로 대화가 잘 통하자 새봄은 "아홉 살 나이 차이도 괜찮아?"라고 깜짝 플러팅을 했다. 그런가 하면 규온이 2일 차 '정보공개방'에서 새봄의 '자녀 양육' 정보를 열람했다는 사실도 밝혀졌는데, 과연 새봄이 자신의 자녀 양육 사실을 알고도 '직진 행보'를 이어간 두 사람 중 한 명으로 로맨스 노선을 정할지, 아니면 계속해 종규에게 다가가려 할지 이들의 사각관계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혜경과 규덕은 '노래방 데이트'를 시작했다. 여기서 규덕은 혜경의 신청곡인 '내게 오는 길'을 열창한 후, 혜경의 어머니가 임영웅의 노래를 좋아한다는 말에 즉석에서 '이젠 나만 믿어요'를 부르는 모습을 녹화해 혜경의 어머니에게 전달했다. 급기야 그는 '누나' 혜경에게 '내 여자라니까'를 세레나데로 선물해 자신의 마음을 확실하게 표현했다. 데이트 후, 규덕은 돌아가는 차 안에서 "첫인상 1위로 (혜경을) 뽑은 이후 계속 관찰해 봤는데, 너에게 최선을 다해봐야겠다는 확신과 용기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혜경이 "(용기를) 더 내도 돼"라고 화답하자, 규덕은 혜경의 손을 덥석 잡은 뒤 "우리 도망칠까?"라고 도발했다. 이를 본 스튜디오 MC들은 "규덕이 확실히 (수진이랑은) 온도 차가 있었다"라며 혜경을 향한 '불도저 직진'에 열띤 반응을 보였다.

목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