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오피스텔 전월세 66%가 월세… “전세 기피 현상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증금→월세 전환 비율도 상승

“소형-1인 가구 월세 부담 높아”

전세 기피 현상으로 오피스텔 임대 시장에서도 월세 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은 2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토대로 올 1∼5월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거래 10만5978건을 분석한 결과 월세 거래가 6만9626건으로 전체 전월세 거래 중 66%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1곳이 지난해보다 월세 거래 비중이 증가했다. 전국 시도 가운데 월세 비중이 많이 증가한 곳은 제주였다. 제주의 올 1∼5월 월세 비중은 76%로 지난해 1∼5월(69%)보다 7%포인트 늘었다. 이어 경남(5.2%포인트), 서울(5.1%포인트), 전남·세종(4.8%포인트), 인천(4.2%포인트)이 뒤를 이었다. 월세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경남(82%)이었고 이어 세종(79%), 부산(78%), 경북·제주(76%) 순이었다.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율인 전월세 전환율도 2018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올 5월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은 6.11%로 3월부터 3개월 연속 같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전월세 전환율이 높을수록 월세 부담이 커진다고 볼 수 있다. 다방 관계자는 “소형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이 다른 평형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돼 1인 가구 등의 월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클 것”이라고 했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