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뉴진스 캐릭터에 수영복 입히고 성희롱 영상 촬영…뿔난 어도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진스, 게임 '배틀그라운드'와 협업

일부 이용자, 노출의상 등 부적절 콘텐츠 공유

걸그룹 뉴진스가 '배틀그라운드'와의 협업으로 일부 이용자에게 성희롱성 콘텐츠로 만들어지자 게임사와 소속사가 공동 입장문을 내놓고 대응에 나섰다.
아시아경제

그룹 뉴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크래프톤과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는 서바이벌 슈팅 PC 게임 'PUBG: 배틀그라운드' 공식 커뮤니티에 공동 입장문을 공지했다.

양측은 이 글에서 "최근 일부 유저가 뉴진스 캐릭터를 사용해 부적절한 게시물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는 양측의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에 부합하지 않으며 모든 팬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사는 이런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부적절한 콘텐츠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대응 내용으로 해당 유저 커뮤니티 활동 제한, 문제 게시물 삭제 등을 들었다.

앞서 크래프톤은 지난 12일 '배틀그라운드'에 뉴진스와의 협업 콘텐츠를 업데이트했다. 이후 일부 이용자들이 뉴진스 멤버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에 수영복 등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히고 사진·영상을 찍는 등 부적절한 콘텐츠를 만들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하고 캡처하면서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크래프톤과 어도어는 "양사의 컬래버레이션은 서로의 강점을 결합해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고,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었다"며 "의상들이 게임 심의 등급(15세 이용가)에 의거해 제작된 만큼 아이돌 무대 의상 수준을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사전 협의를 바탕으로 이번 협업을 시작했다"고 협업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일부 이용자들이 기존 인게임 콘텐츠를 부적절하게 이용함으로써 이번 협업의 취지를 저해할 가능성을 충분히 예상하지 못한 부족함이 있었다"고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양사 모두 아티스트의 보호와 건전하고 긍정적인 커뮤니티 문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공동 목표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 "이러한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는 더 철저한 준비와 검토를 통해 팬들에 실망을 끼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배틀그라운드·뉴진스 협업 콘텐츠[이미지출처=크래프톤 제공, 연합뉴스]


한편 뉴진스는 일본 데뷔 싱글 '슈퍼내추럴(Supernatural)을 발매하고 이를 기념한 팝업 스토어를 오는 26일부터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오픈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슈퍼내추럴'은 21일 오후 1시에 발매된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