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관전포인트] 반등 노리는 대전vs연승 도전하는 광주...K리그1 18R 프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대은 기자 = 반등을 노리는 대전하나시티즌과 연승에 도전하는 광주 FC가 맞대결을 펼친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최하위 탈출 도전' 대전 vs '3연승 도전' 광주

18라운드에서는 대전(12위, 승점 15)과 광주(6위, 승점 22)가 맞대결을 펼친다.

홈팀 대전은 지난 17라운드 포항과의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을 추가했다. 대전은 지난 시즌 경기당 1.47골을 기록했지만, 이번 시즌에는 경기당 0.94골만을 득점하며 공격에서 다소 주춤한 모습인데, 대전의 아쉬운 공격력을 풀어줄 선수는 베테랑 중앙 미드필더 주세종이다.

주세종은 팀 내 공격지역으로의 패스 성공 1위(161회), 중앙지역 전진패스 성공 1위(157회)를 기록하는 등 팀 내 각종 패스 부가 데이터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주세종이 이번 라운드에서 본인의 장점인 넓은 시야와 날카로운 패스를 바탕으로 공격 흐름을 풀어준다면 대전은 다득점 경기를 노려볼 수 있다.

한편, 수비진에서 꾸준한 활약을 펼치는 선수는 이정택이다. 이정택은 측면 수비수, 중앙 수비수, 수비형 미드필더로 모두 투입 가능한 멀티 자원으로 이번 시즌 16경기에 나와 대전의 후방을 든든히 지키고 있다. 지난 라운드에서 팀 내 가장 많은 클리어(6회)와, 획득(11회)을 기록한 이정택이 이번 라운드에서도 광주의 공격 축구를 효율적으로 막아준다면 대전은 황선홍 감독 부임 이후 첫 승리에 도전할 수 있다.

원정팀 광주는 지난 17라운드에서 11경기 연속 무패(5승 6무)를 달리던 김천을 2대0으로 꺾고 연승을 기록했다. 광주의 연승 기간에는 특유의 공격 축구가 돋보였는데, 최근 광주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선수는 엄지성이다. 어느덧 K리그 4년 차 선수가 된 엄지성은 이번 시즌 2골 2도움을 기록했고, 팀 내 슈팅 1위(31회)와 유효슈팅 2위(10회)를 기록하는 등 물오른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엄지성과 더불어 최근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박태준 또한 주목할 만하다. 박태준은 2018년 데뷔해 성남, 안양, 서울이랜드를 거쳐 이번 시즌 광주에 합류한 중앙 미드필더로, 이번 시즌 15경기 2골 1도움을 올리며 적응을 완벽하게 마쳤다. 박태준은 주로 후반 교체 투입되어 출전 시간이 길지는 않지만, 지난 라운드 김천전 선제골에 이어 주중에 열린 코리아컵 16강 부천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는 등 최근 득점 감각이 좋다. 광주는 최근 좋은 활약을 펼치는 엄지성과 박태준을 앞세워 이번 대전전에서 시즌 첫 3연승을 노린다.

한편 양 팀은 통산 전적에서 11승 10무 10패로 광주가 근소하게 앞서있고, 올 시즌 첫 맞대결 역시 광주가 2대1로 승리했다. 대전과 광주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2일(토)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팀 오브 라운드 : 3연패 탈출 성공, 연승을 노리는 대구

대구(10위, 승점 17)는 지난 17라운드 제주전에서 1대0 승리를 거두며 3연패를 끊어내고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대구는 7위 인천(승점 20)과의 승점 차가 3점에 불과한 만큼 이번 라운드 승리를 통해 중위권 진입을 노린다.

대구는 지난 라운드 제주를 상대로 슈팅 17개, 유효슈팅 7개를 쏟아내며 경기 내내 상대를 위협했는데, 대구 특유의 공격 축구 중심에는 미드필더 벨톨라가 있다. 벨톨라는 팀 내 공격지역으로의 패스 성공 1위(176회), 공격지역 전진패스 성공 1위(48회), 키패스 2위(12회)를 기록하는 등 각종 패스 부가 데이터 상위권에 두루 이름을 올리며 대구 공격 전개에 힘을 더하고 있다. 또한, 벨톨라는 매 경기 많은 활동량으로 수비에도 적극 가담하며, K리그1 전체 선수 중 중앙 지역 태클 성공 1위(11회)를 기록 중인 만큼 이번 경기에서도 공수양면에서 활약을 기대해 볼 만하다.

이 밖에도 대구의 수비진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황재원이다. 2022시즌에 데뷔해 대구에서 세 번째 시즌을 맞고 있는 황재원은 최근 눈에 띄게 발전된 기량으로 대구의 수비를 이끌고 있다. 황재원은 측면 미드필더, 윙백, 센터백 등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약이 가능한 멀티 자원으로, K리그1 전체 선수 중 태클 성공 2위(24회)를 기록하는 등 강력한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도 황재원이 본인의 강점인 우수한 인터셉트 능력과 매끄러운 후방 빌드업을 보여준다면, 대구는 시즌 두 번째 연승에 도전할 수 있다.

한편 대구는 이번 라운드에서 전북(11위, 승점 15)을 만난다. 두 팀은 올 시즌 첫 번째 맞대결에서 2대2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부를 내지 못했다. 대구와 전북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2일(토) 오후 6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K리그1 득점 공동 선두, 일류첸코(서울)

서울은 최근 5경기(3무 2패) 연속 승리를 올리지 못해 현재 9위(승점 18)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승리가 없었던 5경기에서 무득점 경기는 단 한 차례에 불과했고, 직전 17라운드 선두 울산을 상대로 뒷심을 발휘하며 승점을 챙겼다는 점은 희망적이다. 지난 라운드에서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선수는 멀티골을 터뜨린 일류첸코인데, 서울의 반등을 위해서는 K리그1 득점 공동 선두 일류첸코(9골)의 활약이 필요하다.

일류첸코는 2019시즌에 처음 K리그 무대를 밟은 이후 포항과 전북을 거쳐 2022시즌부터는 서울에서 줄곧 뛰었다. 이번 시즌 전까지 일류첸코가 서울에서 기록한 최다 골은 2022시즌 7골이었는데, 올 시즌에는 이미 9골을 기록하며 서울 이적 후 가장 좋은 득점 페이스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일류첸코는 최근 5경기에서 4골을 기록하는 등 물오른 득점력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일류첸코는 올 시즌 기록한 9골을 각각 왼발(3골), 오른발(2골), 머리(3골), 페널티킥(1골)으로 넣으며, 방법을 가리지 않는 득점 생산력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서울은 이번 라운드에서 일류첸코의 득점포를 앞세워 연속 무승 고리를 끊어내고자 한다. 서울과 수원FC의 지난 첫 번째 맞대결에서는 서울이 2대0으로 승리했다. 양 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2일(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하나은행 K리그1 2024 18라운드 경기 일정>

대구 : 전북 (6월 22일 토 18시 DGB대구은행파크 / skySports)

대전 : 광주 (6월 22일 토 19시 대전월드컵경기장 / JTBC G&S)

강원 : 김천 (6월 22일 토 19시 강릉종합운동장 / IB SPORTS)

서울 : 수원FC (6월 22일 일 20시 서울월드컵경기장 / skySports)

인천 : 포항 (6월 23일 일 18시 인천축구전용구장 / JTBC G&S)

제주 : 울산 (6월 23일 일 18시 제주월드컵경기장 / skySport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