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관전포인트] '선두 경쟁' 1위 안양- 3위 서울E 격돌...K리그2 18R 프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대은 기자 = 1위 안양과 3위 서울이랜드가 선두 경쟁을 펼친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선두권 싸움' 안양vs서울이랜드

18라운드에서는 안양(1위, 승점 30)과 서울이랜드(3위, 승점 25)가 만난다.

홈팀 안양은 지난 17라운드 성남과의 원정 경기에서 1대3으로 패했다. 안양은 여전히 K리그2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2위 전남과 승점 차가 2점에 불과해 안심하기는 이르다.

최근 안양에서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는 선수는 부주장 김동진이다. 김동진은 2022시즌부터 안양에 합류했는데, 2022시즌 3골 4도움, 2023시즌 5골 2도움으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이어 올 시즌에는 17라운드까지 3골 1도움을 올리며 올 시즌 커리어하이를 노려볼 만하다. 특히 김동진은 최근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물오른 공격력을 과시한다. 김동진은 주로 레프트백으로 경기에 나서는데, 수비는 물론이고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 결과 올 시즌 김동진이 기록한 3골 모두 코너킥, PK 상황이 아닌 침투를 통해 스스로 만들어낸 필드 골이었다.

한편 안양은 시즌 초 득점포를 몰아치던 마테우스, 야고, 단레이등 외국인 공격수들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는데 이들의 득점 레이스가 다시 이어진다면 안양의 선두 굳히기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원정팀 서울이랜드는 15라운드 수원전 3대1, 16라운드 경남전 2대1로 연승을 기록하며 좋은 흐름을 타고 있다. 직전 라운드에서 휴식을 취한 서울이랜드는 이번 라운드에서 선두 안양을 만나 시즌 첫 3연승에 도전한다. 서울이랜드는 최근 10경기에서 5승 3무 2패로 준수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순위를 3위까지 끌어올렸다. 올 시즌 서울이랜드는 15경기에서 30골을 터뜨리며 K리그2 13개 팀 가운데 최다 득점과 함께 경기당 평균 2골이라는 물오른 득점력을 자랑한다. 또한, 서울이랜드는 올 시즌 3라운드 부천전을 제외하고 전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는 점 또한 인상적이다.

한편 서울이랜드는 실점 또한 K리그2 최소 실점 2위(15골)를 기록하는 등 완벽한 공수조화를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이랜드의 상승세에는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눈에 띈다. 공격수 브루노 실바(10골)와 이코바(6골)는 각각 K리그2 득점 1위와 5위에 올라있고, 오스마르는 올 시즌 12경기에 나서 서울이랜드의 중원과 수비를 견고하게 지키고 있다.

안양과 서울이랜드는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 안양이 2대1로 승리했다. 양 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2일(토) 오후 7시 30분,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팀 오브 라운드 – 상위권 경쟁에 뛰어드는 김포

김포는 최근 5경기에서 4승 1패로 좋은 흐름을 보이며 순위를 4위(승점 24)까지 끌어올렸다. 17라운드 안산전에서는 1대0으로 승리했고, 주중에 열린 코리아컵 16강전에서는 K리그1 전북을 1대0으로 꺾는 이변을 연출하며 제대로 상승세를 탔다.

김포는 좋은 분위기를 잘 살려 본격적으로 K리그2 상위권 경쟁에 뛰어들고자 한다.

현재 김포는 15경기에서 17골을 터뜨리며 경기당 평균 1.13골을 기록 중인데, 김포보다 적은 수의 득점을 기록한 팀은 단 두 팀뿐이다. 따라서 김포가 지금보다 높은 순위로 오르기 위해서는 득점력 개선이 최우선 과제다. 그래도 긍정적인 것은 최근 플라나의 득점력에 물이 올랐다는 점이다. 올 시즌 전남에서 김포로 이적한 플라나는 최근 5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하며 맹활약하고 있다. 브루노는 직전 17라운드 안산전에서도 결승 골을 넣으며 김포의 승리를 이끌었다. 또한, 코리아컵 전북전에서는 드디어 브루노의 시즌 첫 골이 터졌는데, 브루노는 기세를 이어가 리그에서도 연속 골 사냥에 나선다.

한편 김포는 3위 서울이랜드(승점 25)와 승점이 단 1점 차에 불과해 이번 라운드 승리로 3위 자리까지 넘볼 수 있어 동기부여는 충분한 상태다. 연승을 노리는 김포의 이번 라운드 상대는 부산이다. 양 팀은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 김포가 1대0으로 승리했던 기분 좋은 기억이 있다. 양 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3일(일) 오후 7시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린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성남의 스프린터 '김정환'

성남(10위, 승점 19)은 지난 라운드 안양전에서 3대1로 승리하며 시즌 두 번째 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성남은 선두 안양을 상대로 3골을 몰아넣는 화력을 선보이며, 라운드 베스트 매치와 라운드 베스트 팀에 모두 선정되는 겹경사를 누렸다. 또한, 이날 경기에서 김정환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는 만점짜리 활약을 펼쳐 라운드 MVP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정환은 2016시즌 서울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해 광주, 서울이랜드, 부산 등을 거쳐 올 시즌 성남으로 이적했다. 김정환은 세밀한 드리블과 폭발적인 스피드, 슈팅 등이 강점이다. 특히 김정환은 팀 내 유효슈팅률 1위(60%)와 슈팅 3위(10개)에 오르는 등 매 경기 적극적으로 공격 기회를 창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 시즌 성남은 지난 라운드 안양전 이전까지 15경기에서 14골만을 터뜨리는 빈곤한 득점력이 숙제였는데, 안양전에서 올 시즌 처음으로 3골을 터뜨리며 공격력에 물꼬를 텄다. 기세를 몰아 김정환은 더욱 적극적으로 성남의 공격에 기여하며 성남의 상승세를 이끌어야 한다.

한편 성남은 이번 라운드에서 수원을 만난다. 양 팀은 시즌 첫 맞대결에서 성남이 2대1로 승리했던 기분 좋은 기억이 있다. 양 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2일(토)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하나은행 K리그2 2024 18라운드 경기일정>

충남아산 : 경남 (6월 22일 토 19시 이순신종합운동장, MAXPORTS, SMT)

수원 : 성남 (6월 22일 토 19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 생활체육TV)

안양 : 서울이랜드 (6월 22일 토 19시 30분 안양종합운동장, BALL TV)

김포 : 부산 (6월 23일 일 19시 김포솔터축구장, IB SPORTS)

부천 : 충북청주 (6월 23일 일 19시 부천종합운동장, 생활체육TV, BALL TV)

안산 : 천안 (6월 23일 일 19시 안산 와~스타디움, MAXPORTS, SMT)

휴식팀 : 전남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