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종합] 최다니엘 "황정음과 바람 루머 황당"…전남친 김용준까지 소환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민경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최다니엘이 과거 공개 열애 중이었던 상대 배우 황정음과 바람이 났다는 루머에 관해 전격 해명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난 안경 벗는 건 딱 질색이니까' 특집으로 가수 겸 작곡가 윤상, 배우 최다니엘, 가수 권정열, 고영배가 출연했다.

이날 최다니엘은 "'아직도 MBC '지붕 뚫고 하이킥'이 대표작이라더라"는 말에 "2009년, 2010년에 방영했었다. 그 작품이 사랑을 많이 받아서 지금도 조회수가 2천만이 넘는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는 "요즘은 시트콤이 잘 안 나오지 않나. 그러다 보니까 예전 시트콤을 다시 돌려보는 것 같다"며 "세대를 뛰어넘어 지금 초등학생들도 다시 '하이킥'을 본다. 초등학생들한테 '삼촌, 크면 저랑 결혼해요'라면서 DM이 온다"며 웃었다.

텐아시아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다니엘은 곧이어 황정음과 있었던 루머를 언급했다. 그는 "방송이 1주일 결방 한 적이 있다. 당시는 결방하면 무슨 사태가 벌어진다는 거였다"고 회상했다.

최다니엘과 황정음은 2010년 3월 종영한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또힌, 황정음은 당시 SG워너비 김용준과 공개 열애 중이었다.

최다니엘은 "소문이, 내가 황정음 씨와 바람이 나서 남자친구가 나를 때려서 눈탱이가 밤탱이가 돼서 일주일 못나왔다고 하더라"라며 황당해 했다.

텐아시아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다니엘은 "사실은 2009년 당시 신종플루가 유행이었다. 당시도 서로 모이면 안 된다는 게 있었다. 그때 황정음씨와 시윤(배우 윤시윤)이도 걸렸을 거다. 계속 서로 옮으니까 쉬었다"며 당시 결방을 했었던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이에 김구라는 "미스터 K와 싸웠다고?"라고 이야기했다. 김구라가 언급한 '미스터 K'은 황정음과 당시 열애 중이던 김용준이다. 황정음과 김용준은 2006년부터 2015년까지 공개 열애했다.

텐아시아

사진=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장도연이 "시트콤 자체가 인기가 많아서 요즘으로 치면 '망붕렌즈'라고 그 작품 안에서 너무 잘 어울리니까 '실제로 만나는 거 아니냐'면서 그런 눈으로 보는 거다"고 했다. 그러자 최다니엘은 "맞다. 몰입하는 팬분들 많았었다"며 공감했다.

이민경 텐아시아 기자 2min_ror@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