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이슈 세계 속의 북한

푸틴·김정은 초밀착에… 우크라 "북한, 대량학살 자원 제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젤렌스키 고문인 미하일로 포돌랴크
"국제 제재 실효성 無…더 강화해야"
한국일보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28년 만에 동맹관계를 전격 복원한다는 조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타스통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현지시간)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한 것과 관련,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고문이 "북한이 오늘날 군사 분야에서 러시아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으며 의도적으로 우크라이나인 대량 학살에 자원을 제공하고 있다는 데 대한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은 이날 AFP 인터뷰에서 "북한의 포탄이 러시아에 전달되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고강도 공격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은 전쟁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민간인 사상자 수를 크게 증가시킨다"고도 덧붙였다.

특히 그는 해당 인터뷰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엑스(X)를 통해 "러시아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전혀 작동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제사회 제재가 양국 군사협력 강화를 막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강력하지 않다는 뜻이다. 포돌랴크 고문은 이어 "양국을 고립시키기 위해서는 보다 엄격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국제사회 제재 강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베를린= 신은별 특파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