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유엔 체제도 거부한 북러…대북제재 '무시' 넘어 '공격적 대응' 시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푸틴 "안보리 주도 대북 제재 뜯어고쳐야"…유엔 제재에 반감 노골화

보란듯 北 지원·루블화 결제망에 北 동참…제재 '공식' 무력화 추진

뉴스1

19일 북한 평양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갈라 콘서트를 보며 박수치고 있다. 2024.06.1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에서 회담을 열고 미국 중심의 대북제재를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에 제동을 걸면서 공공연히 제재를 무시해 온 러시아가 앞으로는 더 공세적으로 제제에 대응해 나갈 것을 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 타스·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평양에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회담한 이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러시아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를 비판하며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안보리에서 주도한 무기한 대북제재는 뜯어고쳐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세 악화에 대해 북한 탓을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북한은 자체 방위력 강화와 국가 안보, 주권 수호를 위해 합리적인 조치를 취할 권리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서방의 제재에 반감을 드러내면서 동시에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편에 서서 함께 제재 무력화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계기로 북한과의 협력을 심화하면서부터 안보리에서 추가 대북제재에 반대표를 던지고,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 임기 연장 결의안도 거부하는 등 북한을 적극 두둔해 왔다.

이제는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미국 중심의 국제 질서에 더 공격적으로 도전하겠다는 뜻을 천명한 것으로 보인다.

김 총비서는 이날 "북한과 러시아가 체결한 협정은 새로운 다극화 세계의 구축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것 역시 미국 중심의 일극 체제에 대항해 다극의 국제질서를 만들어가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미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과 러시아가 제재를 무시하는 대대적 경제 협력에 합의한 정황이 속속 확인되고 있다. 북한과 러시아는 이날 국경 두만강에 자동차 다리를 건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북한의 노동자 파견을 비롯해 관광·무역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보건, 의학, 교육, 과학, 관광 분야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북한과 러시아는 앞으로 더 노골적으로 제재 위반 행위를 지속하며 유엔의 각종 시스템을 무너뜨리려는 시도를 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이 노동신문 기고문에서 언급한 '서방의 통제를 받지 않는 무역 및 상호 결제 체계 구축'이 그 방안 중 하나다. 이는 러시아가 자체 구축한 루블화 기반의 결제 시스템에 북한을 동참시키겠다는 것으로, 이를 통해 달러 영향권에서 벗어나 국제사회의 금융 제재를 무력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고급 승용차인 아우루스를 김 총비서에게 보란 듯 선물하기도 했다. 사치품으로 분류되는 아우루스 선물은 유엔의 대북제재 위반이지만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에 이어서 또 한 번 아우루스를 선물하면서 제재를 무시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yeh2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