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잘 자란 진구오빠’ 여진구 “‘아역 시절’은 제 삶의 큰 축복” (유퀴즈) (종합)[MK★TV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구오빠’ 배우 여진구가 아역 배우 출신으로서의 고민과 성장통에 대해 솔직하게 전달했다.

1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의 ‘난제를 푸는 법’ 특집에서는 인생 절반 이상 연기의 길을 걸어온 여진구가 출연해, 아역 배우에서 성인 배우로 접어들면서 생겼던 고민과 성장통를 극복했던 이야기부터 ‘모태솔로’를 벗어난 이야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아역 배우 여진구’가 아닌 ‘배우 여진구’로서 평가 받게 해주었던 작품 중 하나가 영화 ‘화이’였다. 촬영 당시 미성년자인 관계로, 스무살이 되자마자 ‘화이’를 봤닥 고백한 여진구는 “스무살 때 제가 개인적으로 힘들 때였다. 한순간에 바뀌었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부터 ‘보고싶다’까지, 1~2년 만에 작품이 연달아 잘 되면서 스스로를 많이 옥죄였더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매일경제

‘진구오빠’ 배우 여진구가 아역 배우 출신으로서의 고민과 성장통에 대해 솔직하게 전달했다. / 사진 = ‘유퀴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에 대해 여진구는 “잘해야 한다는 칭찬을 받아야 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고, 스스로를 많이 가뒀다”며 “전에는 연기하는 것이 재밌고 즐겁게만 해왔는데 이제는 잘해야만 하는 배우가 되다 보니 즐길 수가 없어지더라. 현장에 나가는 것이 항상 즐겁고 행복한 일이었는데 어느덧 해야 하는 일이 가득한 공간이 됐다. 그런 고민거리나 시행착오를 겪을 때여서 그런지 그때 했던 작품들이 많은 사랑을 받지 못해서 스스로 자책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책임감으로 인해 위축이 많이 됐었다고 고백한 여진구는 “많은 분들 앞에서는 웃고 밝은 모습을 유지하려고 하지만, 집에 가면 힘들더라”고 당시의 힘들었던 기억을 솔직하게 말했다.

“‘화이’ 이전에 작품을 볼수록 제가 지금 봐도 너무 즐겁게 연기하고 재미있게 연기하고 고민 없게 연기하고, 그런 순간들이 보였다”고 밝힌 여진구는 “어떻게 하면 저렇게 내가 좀 더 내려놓을 수 있지라는 생각도 들었다. 부러웠던 이유는 단 하나였다. 저 때 참 순수하게 연기한다. 별 생각도 없어보이고, 나의 장점들을 하루빨리 찾아와야겠다 싶었다”고 말하기도.

당시 치열하게 고민했던 이유로 여진구는 “10대 때는 촬영 현장과 학교의 반복이니 이런 생각을 많이 안 해봤는데, 처음으로 연기 외에 제시간이 생긴 것이 스무살 이후”라고 설명했다.

여진구는 “학교에 진학했는데 등록금을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은행 업무 보는 법부터 버스노선도 모르겠더라. 내가 진짜 연기만 하고 살았구나 싶었다”며 “특히 인간관계에서 멍해주더라. 스몰 토크를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생각보다 사회성이 떨어져 있더라. 내가 이걸 놓치고 있었구나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제 현실을 눈치챘을 때 나 좀 심각하구나 싶었다”고 당시의 고민에 대해 밝혔다.

전환점이 됐던 것은 스무살 겨울, 갑작스럽게 떠났던 부산 여행이었다. “겨울로 기억한다”고 회상한 여진구는 “어느 날 문득 혼자서 즉흥적으로 기차를 타고 부산을 갔다 와봐야겠다 싶었다. 혼자 표를 끊어서 기차를 타고 내려가다가 밖에 눈이 많이 내렸다. 때 마친 기차도 멈춰서 내렸다. 그때는 모르고 다시 타야지 했는데 한 번 내리면 끝이더라”고 웃었다.

매일경제

‘진구오빠’ 배우 여진구가 아역 배우 출신으로서의 고민과 성장통에 대해 솔직하게 전달했다. / 사진 = ‘유퀴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여진구는 “성인이니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 삶은 내가 책임져야 하고 이렇게 회피만 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어느 순간 자극이 됐던 것 같다. 안전함, 편안함에서 멀어질 때가 됐다 싶었다. 그때도 무서워서 꽁꽁 싸매서 나왔다. 매니저 형이나 가족도 없이 나오는 것이 두려워서 꽁꽁 싸매서 나갔다가 밖에서 눈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기차에서 내렸던 것 같다. 그때부터 하나씩 내려놓았다”고 생각이 바뀌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너무 행복했었다”고 말한 여진구는 “그 순간이 저에게는 삶을 바꾼 전환점이어서, 몇 안 되는 제 스스로를 칭찬해 줄 수 있는 순간”이라고 회상했다.

이 뿐 아니라 여진구는 ‘모태솔로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스무살 인터뷰 당시 ‘모태솔로’였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던 여진구는 “사랑을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럼요”라고 당연스럽게 답했다. 모두가 놀라자 여진구는 도리어 “되게 의외라고 생각들 하신다”고 당황했다.

‘모태솔로설’과 관련해 여진구는 “그때는 20대 초반이다 보니 저를 부담스러워하시는 분들도 많았고 이게 사랑인가 하는 감정도 많았다”며 “그런 시기들도 지나다 보니 이제는 모태 솔로라고 하는 것이 우습기도 하더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여진구는 ‘아역 시절’은 축복이었다고 정의하며 “정말 삶의 큰 축복이다. 저라는 사람이 남겨져 있지 않느냐. 8살 때부터 긴 이력서가 남겨진 느낌 가당키나 한 삶인가 내가 뭐라고”라며 “너무 축복받은 삶이라고 생각한다”고 잘 자란 아역배우의 좋은 예를 입증했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