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프로야구와 KBO

'2안타 추가' NC 손아섭, KBO리그 통산 최다 안타 타이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19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BO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NC 손아섭이 KBO리그 역대 최다 안타 타이 기록인 2504번째 안타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안타 머신’ 손아섭(NC다이노스)이 2안타를 추가하면서 KBO리그 개인 통산 최다 안타 타이기록을 세웠다.

손아섭은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두산과 원정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난 손아섭은 3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좌익수 쪽 2루타를 터뜨려 타점을 기록했다. 이후 6회초 세 번째 타석과 7회초 네 번째 타석에선 모두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9회초 다섯 번째 타석 때 1사 1루 상황에서 좌전안타를 때려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2502안타를 기록했던 손아섭은 안타 2개를 추가하면서 박용택 KBS 해설위원이 보유한 KBO리그 개인 통산 최다 안타 타이 기록(2504개)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2007년 롯데자이언츠에서 프로 데뷔한 손아섭은 2043경기 만에 2504안타를 달성했다. 이는 2229경기에서 2504안타를 때린 박용택보다 186경기나 빠른 페이스다.

NC는 이날 두산을 7-5로 이기고 두산전 5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약 두 달 만에 두산 상대 맞대결 승리를 거두면서 승률 5할(35승 35패 2무)에 복귀했다.

홈런 선두 맷 데이비슨은 이날 시즌 21, 22호 홈런을 터뜨리며 2위 최정(SSG랜더스), 멜 로하스 주니어(KT위즈·이하 19개)와 격차를 3개로 벌렸다. NC 선발 대니얼 카스타노는 6이닝을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3실점(2자책점)으로 막고 시즌 6승(3패)째를 따냈다.

두산 양석환은 8회말 시즌 17호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시즌 5번째 전 구단 상대 홈런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