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글스 완판 행진에 '멈춤' 없다…'청주도 2G 연속 매진' 한화, 시즌 29번째 만원 관중 [청주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청주,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청주에서의 올해 두 번째 경기에서 시즌 29번째 매진을 달성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화는 19일 청주야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 오후 6시 44분 9000석 전 좌석 매진을 달성했다. 이번 매진은 한화의 시즌 29번째 매진으로, 전날 2018년 6월 21일 청주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 이후 2189일 만의 청주 경기 매진에 이어 청주 2경기 연속 매진을 작성했다.

올해 한화는 매진을 달성할 때마다 구단 단일 시즌 매진 신기록을 새로 쓰고 있다. 2015년 21회, 2018년 20회의 매진을 기록했던 한화는 올 시즌 6월이 채 끝나기 전에 29번이나 '완판' 기록을 썼다. 홈 36경기 중 29경기 매진으로, 매진율은 78.3%를 기록 중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 역대 한 시즌 최다 매진 기록은 1996년 삼성 라이온즈가 작성한 36회로, 현재까지 홈경기 평균 관중 1만1464명을 기록하며 좌석 점유율 96.8%의 수치를 나타내고 있는 한화는 삼성의 기록을 넘어 KBO 최다 매진 기록도 다시 쓸 가능성이 높다.

전반기 전에 KBO 역대 기록과 타이를 이룰 가능성도 있다. 한화는 20일까지 청주 경기를 끝낸 뒤 25~27일 대전 두산전, 7월 2~4일 대전 KT전을 치른다. 남은 홈경기 전 경기 매진을 달성하면 전반기 홈경기로만 KBO 역대 한 시즌 최다 매진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한편 이날 좌완 선발 김기중이 등판한 한화는 이원석(중견수)~장진혁(좌익수)~임종찬(우익수)~노시환(3루수)~안치홍(지명타자)~김태연(1루수)~황영묵(2루수)~최재훈(포수)~이도윤(유격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한화 이글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