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의사 최고 연봉은 6억…평균 연봉 가장 높은 병원은 1인당 4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건의료노조 조사

동아일보

이른바 ‘빅5’ 병원으로 무기한 휴진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의료 공백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의료기관 113곳의 의사 연봉을 조사한 결과, 의사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4억 원, 개인 의사 중 최고 연봉은 6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8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지난 4월 24일∼5월 22일 노조 조합원이 있는 의료기관 113곳을 대상으로 의사 임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의사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병원은 영남지역의 한 공공병원으로 1인당 4억 원이었다. 경기 지역의 지방의료원과 호남 지역의 재활병원 의사가 1인당 평균 3억 90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의사별로 따진 결과 영남 지역 특수목적 공공병원의 의사가 6억 원으로 가장 연봉이 높았다. 또 충청 지역과 경기 지역 지방의료원 소속의 의사가 각각 5억 9478만 원, 5억 3200만 원을 받았다.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등 대형병원 전문의 1인당 평균 임금은 1억 5000만∼2억 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는 연장·야간·휴일 근로수당이나 연차수당 등을 제외한 임금이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방병원과 중소병원의 의사 임금이 높다는 건 그만큼 이들 병원에서 의사를 구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라며 “이들 병원은 의사 구인난에 따른 진료과목 폐쇄와 진료 역량 붕괴, 경영 부담 증가 등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병원 전체 인건비에서 의사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도 조사했다. 의사 인건비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40%를 차지하는 영남 지역의 한 민간 중소병원이었다. 그 뒤로 영남 민간 중소병원인 A 병원(37.8%), 서울 사립대병원인 B 병원(37%), 경기 민간 중소병원인 C 병원(36.9%) 등이 있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사 단체들은 의사 부족과 구인난으로 지역·공공병원들이 필수 진료과를 폐쇄하고, 천정부지로 치솟는 의사 인건비 때문에 심각한 경영 위기를 겪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최고소득층인 의사들이 의사가 부족하지 않다며 의대 증원 백지화를 내걸고 환자 진료를 거부하는 데 대한 비판 여론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사들은 집단 휴진에 나설 것이 아니라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의사 적정 임금을 제시하고, 그 적정 임금을 받으며 필수·지역·공공의료에 근무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이라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