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김호중 소속사, 톱 전관 변호사 쓰며 자신했는데…구속기소에 당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2024.5.3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거액을 투입해 전관 변호사를 고용하는 등 철저한 대응으로 김호중의 불구속 기소를 자신한 소속사가 검찰의 구속 기소 결정에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태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로 구속된 김호중과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 전 모 본부장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채널에 '결국 구속 엔딩. 김호중 절망적인 상황 왜?'란 제목의 영상을 올려 소속사의 반응을 전했다.

이진호는 "검찰이 김호중 씨에 대해 구속 기소를 결정한 것이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강성 팬덤을 가진 김호중 씨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받게 된다면 경제활동에 나서도 사실상 막을 수 있는 수단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진호는 "김호중 씨의 죄질이 안 좋은 것은 너무나도 명확한 사실이지만 이번 사태를 냉정하게만 보면 김호중 씨의 구속 기소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았다"며 "그간 유사한 사례에서 구속된 경우가 거의 없었고, 더욱이 김호중 씨가 혐의를 모두 인정했으며 피해자와 합의한 데다 업계 톱 티어 전관 변호사를 썼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에 이진호는 "실제로 김호중 씨 소속사 내부에서도 소속사 직원들뿐 아니라 소속 연예인들도 김호중 씨가 구속되지는 않을 것이란 반응이 팽배해 있었다. 이런 사안으로는 구속되지 않는다고 조언까지 한 연예인도 있었다"며 "이 때문에 실제 김호중 씨가 구속 기소된 이후에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 관계자들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또 김호중이 보석 신청을 할 것인지에 대해 "법조계에서는 김 씨가 보석 신청을 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김호중이 대부분 혐의를 인정한 만큼 검사와 유무죄를 다툴만한 여지가 많지 않고, 이럴 경우 1회 재판 후 다음 기일에 선고가 내려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재판이 빨리 끝나게 돼 보석이 크게 실리가 없다는 것이다. 이진호는 "다만 보석 신청은 전적으로 김호중 씨의 선택에 달린 문제"라고 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김호중 씨가 경찰과 검찰 수사 과정에서 구속만은 면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당초 벌금형 혹은 집행유예를 기대했던 것으로 보이는데 이제 재판 결과도 속단할 수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