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국내 건설사 최초' 반도건설, 뉴욕 맨해튼 주택 리모델링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반도건설이 리모델링을 진행하는 뉴욕 맨해튼 55번가 주상복합 건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디벨로퍼로 역량을 다져온 반도건설이 국내 건설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뉴욕 맨해튼 주택 리모델링 사업에 뛰어든다.

반도건설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뉴욕 미드타운 주상복합 아파트 매매계약'에 따른 잔금 지급을 완료하고 본격 주택 리모델링 사업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뉴욕에서도 최중심지인 맨해튼에서 진행하는 주택 리모델링 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국내 건설사 가운데 맨해튼에서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반도건설이 처음이다.

반도건설은 맨해튼에서 입지가 뛰어난 미드타운 내 아파트와 상가를 대상으로 리모델링을 진행할 예정이다. 맨해튼 55번가 주상복합 건물을 선별적으로 매입해 오피스 가구를 아파트로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준공 이후에는 임대 공급을 실시한다.

반도건설은 '두바이 유보라 타워' 프로젝트 성공을 바탕으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주택사업에서도 성공적인 임대와 시공을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반도건설이 LA에서 직접 토지를 매입해 시행·시공, 임대관리까지 진행한 '더 보라(The BORA) 3170'은 현지에서 높은 관심을 받으며 임대가 막바지에 있다. LA의 경우 2026년 북미월드컵, 2028년 LA 올림픽 개최라는 대형 호재로 부동산 시장 또한 전망이 밝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LA에서의 성공적인 사업을 통해 노하우를 쌓은 반도건설은 미국 내 주요 거점 도시를 대상으로 다음 개발사업을 검토하고 맨해튼을 다음 프로젝트 대상지로 낙점했다. LA 성공 사례로 관심을 보인 여러 도시의 다양한 사업 제안이 진행됐고,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 시장에 주목한 것이다. 뉴욕 맨해튼의 노후화된 주상복합건물에 한국식 리모델링 사업을 펼치면 가치 극대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뉴욕 맨해튼은 노후화된 건축물과 섬으로 이뤄진 지형적 특징으로 인해 신규 주택 개발 및 공급이 쉽지 않다. 뉴욕의 대표적인 핵심 거리인 만큼 건축물 평균 연령이 70년을 웃돈다. 신규 유입 인구가 많고 인구 밀도까지 높은 뉴욕의 특성으로 인해 많은 양의 신규 주거공간이 필요하지만 영역 확장에 한계가 있어 신규 주거단지 공급이 상당히 부족하다.

여기에 전 세계적인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기존 주택 소유자들의 매물까지 감소하며 아파트 공급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과잉 공급으로 가치 하락을 겪고 있는 오피스 공간을 아파트로 바꾸는 주택 리모델링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증가하면서, 오피스 부동산 수요가 감소한 상황이다. 특히 맨해튼 내에서도 뉴저지, 브룩클린 등지에서 대중교통으로 출퇴근이 쉬운 미드타운의 오피스는 여전히 부동산이 활황이나 월가(wall street) 등이 위치한 Southsea 쪽은 상대적으로 오피스 등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는 추세다.

반도건설 사업지가 있는 뉴욕 맨해튼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5번가는 센트럴파크와 인접해 고급 아파트부터 역사적인 저택들이 들어서 있다. 뉴욕 센트럴파크부터 뉴욕현대미술관, 록펠러센터, 타임즈스퀘어 등 뉴욕을 상징하는 대표 관광지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또한 뉴저지, 브루클린, 퀸즈 등 뉴욕 주변 도심으로 이어지는 7개의 지하철 노선이 정차하는 교통 요충지로 자연, 인프라, 교통 모두를 갖춰 뉴욕 직장인이 가장 선호하는 입지다.

신동철 반도건설 미국법인 대표는 "물건이 위치한 센트럴파크 남측의 아파트 월세는 1Sqft(스퀘어피트) 당 6~10달러 정도로 형성돼 있는데, 이 건물 아파트의 현재 평균 계약은 월 5달러가 채 되지 않는다"며 "리모델링 후 가격상승 여력이 크고, 또한 오피스 공간을 주거로 전환(Conversion)해 건물가치를 더 올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투데이/허지은 기자 (hj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