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대전혁신센터, 지역 초기 창업기업 3개사 투자유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리터놀 등 D-멤버스데이 참가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스1) 김태진 기자 =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그래비티벤처스는 ‘대전-비전 벤처스타 개인투자조합’을 통해 지역 초기창업기업 3개사 투자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대전혁신센터에서 운영하는 ‘2023년 스타트업 투자유치 지원사업’을 통해 발굴한 △주식회사 린솔 △주식회사 필상 △리터놀 주식회사 등 3개사로, 총 투자금액은 2억 원이다.

대전-비전 벤처스타 개인투자조합은 대전혁신센터와 그래비티벤처스가 공동업무집행조합원으로 대전시 3억5000만 원, 개인·법인 출자금 8억 원으로 조성됐다.

린솔은 정밀 음향 및 네트워크 기반의 ‘카랑’과 레이다 시스템 기반의 환경 복합탐지 시스템 ‘헤아’ 서비스를 제공한다.

카랑은 정밀음원을 바탕으로 사고자 탐지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는 카랑S와 지게차 등 건설기계의 작업환경 탐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카랑F 등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또 현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대전시와 협조를 통해 정밀기상 탐지 및 예보 시스템 헤아W를 준비하고 있다.

필상은 악성 인터넷주소(URL) 실시간 탐지기술을 개발해 기존 보안 기술로 예방효과가 낮았던 보이스피싱, 스미싱, 큐싱, 불법도박 및 성인사이트를 포함한 유해사이트 등을 실시간 차단해 민생사기피해를 사전에 막을 수 있는 모바일 앱 ‘싹다잡아’를 글로벌 176개국에 출시했다.

특히 우리은행의 보이스피싱 보상보험 무료 서비스 협력과 하나은행과의 금융사기 예방 시스템 도입 실증사업(PoC) 우선대상자 선정 등을 통해 모바일 기반 금융권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고도화로 사업화를 확장할 예정이다.

리터놀은 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 반품물류 서비스 ‘리터니즈(구 부메랑리턴)’을 운영하고 있다.

리터니즈는 검품센터 내 머신비전,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적용해 빠르고 균일한 품질의 반품 상품 검품 정보를 제공한다. 또 카페24,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셀메이트 등 국내 유수 커머스 서비스에 반품 서비스의 공급이 예정돼 있다.

대전혁신센터는 지역의 혁신 스타트업 발굴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며, 자체 투자프로그램인 ‘스타트업 투자유치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내 초기 스타트업의 투자역량 강화 및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박대희 대전혁신센터장은 “대전혁신센터는 지역 내 혁신 아이디어 창업가를 발굴·육성하는 지역을 대표하는 창업기획자의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 다양한 투자 기회를 확대해 초기 투자를 활성화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초기투자 전문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memory444444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