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경과원, 첨단제조 로봇 실증사업 3개 과제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식배달 AI로봇, 미장공사 자동화, 물류창고 공동작업 등 혁신적인 로봇기술 실증

-로봇 실증사업 5:1 경쟁률 기록... 과제당 최대 8000만 원 사업비 지원

스포츠서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024년 로봇 실증 지원사업’ 공모결과 3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총 2억4000만 원의 도비가 투입되는 로봇 실증 지원사업은 경기도가 첨단로봇 기술의 상용화를 지원함으로써 기존 제조산업의 디지털전환을 가속화 하는 로봇산업 육성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경과원은 물류, 의료, 제조 등 산업현장 또는 일상생활에서 활용 가능한 로봇실증 분야를 중심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최종 3개 과제를 선정했으며, 과제당 최대 8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AR247㈜, ㈜로보블럭시스템, ㈜아덴트로봇 등 총 3개 사다. 이들 기업은 기존에 개발된 로봇공정모델을 활용해 음식배달, 바닥 미장 공사, 물류창고 작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로봇기술을 실증하고 도민의 편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AR247(주)은 이번 실증에서 가천대학교 주변 음식점과 학생 간 음식배달을 연계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배달 과정에서 주변 장애물과 신호등을 스스로 인식하고 자동으로 배송하는 AI로봇 기술을 실증할 계획이다.

AR247는 또 한국로봇산업진흥원으로부터 실외이동로봇 운행안전 인증서 자격을 획득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독거노인 및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에게 약이나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는 서비스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로보블럭시스템은 건설 산업현장에서 바닥 콘크리트 타설 후 바닥 미장 공사를 자동화할 수 있는 로봇을 실증한다. 건설 현장의 미장 바닥 평탄성은 고품질의 정밀도와 객관화된 수치를 요구하지만, 전문인력의 숙련도에 따라 작업 품질이 결정된다.

로봇 도입을 통해 기존 대비 약 3배의 효율성을 예상하고 있으며, 바닥 미장 평탄성의 정밀도를 높이고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축해 생산성과 안전성을 꾀할 방침이다.

(주)아덴트로봇은 자사 이동로봇에 음성인식을 적용하여 물류창고에서 작업자와 함께 공동 작업할 수 있는 솔루션을 실증할 예정이다. 물류창고 내에 로봇을 투입하면 사람의 보행수와 피로도를 줄이고, 잘못된 적재 등을 방지할 수 있어 산업 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실증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전국에서 물류센터가 가장 많은 경기도는 물류분야에 로봇을 도입하는 선도모델 발굴을 통해 이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성천 원장은 “로봇 기술에 AI가 융합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실증사업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공모는 5:1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며 “실증사업을 통해 경기도의 로봇 유망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경기도 로봇 산업육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