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7 (수)

황보라, 의료파업 발언 사과...“부적절 표현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배우 황보라. 사진|유튜브 ‘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배우 황보라가 의료 파업 언급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8일 황보라는 개인채널에 “지난 16일 업로드된 ‘오덕이 엄마’에서 제왕절개 출산 과정을 묘사하던 중 오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직접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5월 말, 저는 제왕절개 후 무통주사 PCA를 처방받았다. PCA는 ‘자가 통증 조절 장치’가 포함돼 있으며, 병원 측으로부터 자세한 사용법 안내를 받았으나 수술 후 경황이 없어 인지의 오류가 있었다.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애써주셨던 담당 교수님과 병원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제왕절개 후 처방해 주신 무통주사 PCA 외에 페인버스터를 문의드렸으나, 올해 초부터 인력난으로 인해 페인버스터 처방을 하고 있지 않다는 병원 측의 답변을 받았다. 신중하지 못했던 표현으로 인해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 황보라의 말에 대한의사협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황씨가 제왕절개로 분만한 지난 5월에는 의사 파업이 있지 않았다. 때문에 의사 파업으로 인해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한편 황보라는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배우 하정우 동생인 워크하우스컴퍼니 김영훈 대표와 지난해 결혼했고, 지난 달 아들을 출산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