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김여사 명품백 종결에 책임"…권익위 野추천 비상임위원 사의 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정묵 위원, 표결 참여한 위원 중 한 명

"표결 결과 12대 3 예상했지만 8대 7 나와"

뉴스1

김건희 여사가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한 호텔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투르크메니스탄 국견인 알라바이를 안아 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 비상임위원인 최정묵 위원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 사건을 종결 처리한 것에 책임지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 위원은 국회 추천 중 야당 몫으로 위촉됐으며, 노무현 정부에선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문재인 정부에선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을 지낸 바 있다.

19일 정부 등에 따르면 최 위원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종결 처리에 책임을 진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최 위원은 지난 10일 열린 권익위 전원위원회에서 해당 신고 사건을 종결하는 표결에 참여한 위원 중 한 명이다.

권익위는 '공직자의 배우자'에 관한 규정이 없다는 점 등을 이유로 해당 사건을 종결했다. 당시 전원위원들은 사건 종결, 송부, 이첩에 대한 의견을 다양하게 개진했지만 법적 쟁점에 대한 견해를 하나로 합의하지 못하자 '소신껏 의견을 표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에 거수방식으로 표결을 진행했다.

일각에서는 무기명 투표에 대한 의견도 있었지만, 전원위 결정에서 무기명 투표를 한 전례가 없다는 점이 거수방식 표결 진행에 힘을 실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 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건 종결에 동의한 위원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면서, 자신의 신념과 무관하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 위원은 당시 표결 결과를 12대 3으로 예상했지만, 8대 7로 나왔다면서 '위원의 개별적 책임성'에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최 위원이 사퇴 의사를 표명한 가운데 사직서는 아직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권익위에 따르면 임기가 10월까지인 최 위원은 현재 기준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은 상태고, 제출 이후에는 임명권자인 대통령 재가를 거쳐 수리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lg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