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7 (수)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다행히 수술은 피했다, ‘손흥민처럼’ 안면 마스크 제작…음바페 2차전 출전은 어려울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코뼈 부러진 음바페.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음바페.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 기자] 코뼈 골절로 그라운드를 벗어났던 프랑스 축구대표팀 ‘골잡이’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다음 경기에 결장할 전망이다.

네덜란드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 결장할 전망이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9일(한국시간) “프랑스축구협회는 음바페가 코뼈 골절에 따른 수술을 피한 대신 대신 맞춤형 ‘얼굴 보호대’를 착용할 예정”이라며 “음바페는 네덜란드와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2차전 출전을 희망했지만 결장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전했다.

음바페는 지난 18일 오스트리아와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부상을 입었다. 후반 40분 헤더 경합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어깨에 코를 강하게 부딪혀 코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치료를 받은 뒤 다시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주저 앉았고 곧장 교체 아웃됐다.

매체는 “프랑스는 음바페가 남은 경기에 필요한 만큼 위험을 감수하지 않을 예정이다. 부상 상태가 호전되고, 음바페의 출전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폴란드와 3차전에 복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서울

음바페.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는 22일 네덜란드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16강 진출을 확정할 기회가 있다. 계획대로 흘러간다면 음바페가 완전히 회복할 떄까지 지켜보겠지만, 그렇지 못하면 26일 폴란드와 3차전 출전을 강행할 여지를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일단 음바페는 대표팀에 복귀했다. 손흥민이 지난 2022 카타르월드컵 당시 썼던 안면 보호대를 착용할 예정이다. 필리프 디알로 프랑스축구협회장은 “대표팀 의무팀의 추가 진단 결과 수술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코 뼈 수술을 할 경우 대회에 나설 수 없지만, 지금은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