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국민 우습게 아는 의사들…면허박탈" 환자단체 '분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실시한 18일 충북대학교병원 한 진료과에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2024.06.18.ⓒ 뉴스1 박건영 기자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대병원 등 주요 대학병원을 비롯한 전국 병의원이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로 집단휴진에 돌입한 가운데 환자단체인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정부에 “불법행동을 하는 의사들을 법대로 처리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연합회는 18일 성명을 내고 “서울대의대 교수들과 의협 일부 의사들이 국민 지탄에도 불구하고 끝내 불법 집단 휴진에 들어갔다”며 “의료인이자 교육자인 이들이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내팽개쳤다.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그간 미온적 대응으로 지금의 사태 악화를 불러왔다. 힘센 자들에게만 법을 물렁물렁하게 들이댄다는 국민 원성도 높다”며 “그 결과 의사들을 정부와 국민 알기를 우습게 여기는 특권층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법을 공정하게 집행해 불법에 가담한 의사들에 대해 예외 없이 행정처분과 사법처리, 면허 박탈을 해야 한다”며 “정부가 법을 확립해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회는 “의료시장을 개방해 외국 의사들도 대학병원에서 일할 수 있도록 혁신해야 한다”며 “서울대병원은 불법 의대 교수들을 파면하고 즉각 대체 교수 모집에 나서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아울러 단체는 “뇌전증 관련 의사협의체와 산부인과, 아동병원 등 의사 본연의 자세를 보여준 분들에게는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군중심리에 휘말려 얼떨결에 집단 휴진에 참여한 의사들도 하루속히 환자 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