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미국 대선, 지구촌 여론은 "트럼프보단 바이든" [세계·사람·생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주

초연결시대입니다. 글로벌 분업, 기후변화 대응, 빈곤퇴치 등에서 국적을 넘어선 세계시민의 연대가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같은 시대, 같은 행성에 공존하는 대륙과 바다 건너편 시민들의 민심을 전합니다.
한국일보

그래픽=이지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년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박빙 대결을 벌이고 있지만, 지구촌 여론은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을 원하고 있다. 트럼프의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경계로 풀이된다.

18일 미국 여론조사업체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미국을 제외한 34개국 성인 남녀 4만56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이 조사는 전화(13개국)와 대면(20개국), 온라인 조사(1개국)를 통해 이뤄졌다.

조사 결과 ‘국제 문제 해결을 위해 누가 더 옳은 일을 할 것이라 믿느냐'(Who have confidence in)는 질문에 지구촌 응답자의 43%가 바이든 대통령을, 28%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각각 지목했다. 두 후보 간 선호도 격차는 유럽에서 컸다. 특히 스웨덴(바이든 63%·트럼프 14%) 독일(63%·15%) 폴란드(70%·28%) 등에선 40%포인트 넘게 바이든 대통령을 압도적으로 선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선호한 지역은 34개국 중 3곳으로 튀니지(바이든 7%·트럼프 17%)와 튀르키예(8%·10%), 헝가리(24%·37%)에 불과했다. 퓨리서치센터는 “방글라데시(47%·47%) 등 8개국에서는 두 후보 간 선호도 격차가 매우 적어(오차범위 내)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에서의 초박빙 구도처럼,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구촌 평가도 지난해부터 하락 추세다. 퓨리서치센터는 “호주와 일본, 스웨덴 스페인 등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선호도 추세를 평가할 수 있는 21개국 중 14개 국가에서는 지난해부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하락세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스라엘-하마스 분쟁에 대한 미온적 대응 때문으로 풀이된다. 러-우크라 전쟁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약 50%가 바이든 정부에 부정적인 평가를, 이스라엘-하마스 분쟁에 대해서는 무려 57%가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대중국 문제(긍정 39%·부정 45%)도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 퓨리서치센터는 “말레이시아, 튀니지, 튀르키예 등 이슬람 국가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스라엘-하마스 분쟁’ 정책에 매우 부정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세계 경제 악화(긍정 43%·부정 44%), 기후변화 이슈(긍정 43%·부정 44%)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긍정과 부정 비율이 팽팽하게 맞섰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