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BBC "푸틴, 방북 미스터리 행보로 정보 통제"…항공편도 오리무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과 베트남 순방에 대해 BBC가 18일(현지시간) '미스터리 행보'라고 평했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이동 직전에서야 동선이나 일정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그간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됐지만 크렘린궁은 방북 전날인 17일에야 이를 공식 발표했다.

이처럼 계속 일정을 비공개에 부치다 출발 직전에야 발표하는 것은 크렘린궁에선 종종 있는 일이다. BBC는 이를 정보 통제에 대한 욕구를 반영한 것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러시아 매체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8일 새벽 모스크바를 출발, 사하 공화국 야쿠츠크에 도착했으며, 이날 저녁 평양에 도착할 예정이다. 1박 후 이튿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저녁 늦게 하노이로 이동할 것으로 러시아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여전히 푸틴 대통령의 평양 도착 시간이나 항공편 등은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항공 추적 사이트 등을 통해 푸틴 대통령이 탔을 것으로 추정되는 항공편을 쫓아가고 있지만, 여전히 추측만 무성하다.

BBC는 탑승 항공편은 앞서 모스크바에서 이륙한 RSD 201편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 항공편은 현재 야쿠츠크에 머물고 있다. 평양까지 거리는 2570㎞, 항공편으로 3시간이 걸린다.

BBC는 또 푸틴 대통령이 현재 러시아 상공을 비행 중인 RSD 389편에 타고 있을 수도 있다며, 평양 도착까지 약 6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