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눈물 흘린 박세리 "아버지 고소,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일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아버지를 고소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박 이사장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박 이사장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자신의 아버지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은 아버지의 문제에 대해 제가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착각이었다"며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 이사장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박 씨는 한 업체로부터 충남 태안군과 전북 새만금 지역에 국제골프학교 등을 설립하는 사업에 참여할 것을 제안받은 뒤 사업 참가 의향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재단 도장과 문서를 위조했고 이를 뒤늦게 알게 된 박세리희망재단 측은 박 씨를 고소했다.

박 이사장은 "아버지의 위조 사실을 알게 된 뒤 이사장인 제가 포함된 이사회를 열어 만장일치 동의로 고소를 했다"며 "재단은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인재들을 찾아내 기르고 있고, 이런 유망주들의 꿈을 위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하는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이사장은 "새만금개발청에서 재단에 확인 요청이 있기 전까지 위조 사실을 몰랐고 아버지가 어떻게 업체와 접촉을 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박 이사장에 따르면 고소 관련해서 박 이사장이 먼저 고소하는 게 맞다는 의견을 이사회에 내놨다. 박 이사장은 "그것이 재단 이사장으로서 할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자신의 아버지 박 씨가 그간 여러 차례 채무 관련 문제를 일으켰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제가 2016년 은퇴를 한 이후 아버지의 채무 문제를 본격적으로 알게 됐는데 하나를 해결하면 또 다른 것이 터졌다"며 "마치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것처럼 채무 문제가 계속 이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이사장은 "그동안은 제가 해결을 해왔지만, 오늘 이후부터는 아버지의 채무 문제에 관해 어떤 관여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이사장은 부녀 관계 회복을 두고는 "아직 모르겠다. 상황이 이런 만큼 현재로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부모, 자식 관계라고 하지만, 지금은 확답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 어느 정도 정리되고 나서야 생각해볼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이날 아버지 이야기를 하다 눈물을 흘리며 1분 이상 침묵을 하기도 했다.

프레시안

▲박세리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부친 박준철 씨의 사문서위조 혐의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보이고 있다. 2024..1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