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선업튀' 이승협 "좋아하는 이성에게 직진…긴 시간 안 끌어" (보석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이승협이 연애 스타일을 고백해 관심을 모은다.

18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에는 '이클립스 백인혁 실존. 엔플라잉 이승협|홍석천의 보석함 시즌2 EP.16'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선재 업고 튀어'에 출연한 그룹 엔플라잉(N.Flying)의 이승협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이승협은 좋아하는 이성에게 직진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승협은 "요즘엔 이상형이 없는 것 같다. 딱 처음 봤을 때, 첫 느낌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이승협에게 "혹시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으면 플러팅을 먼저 하거나, 고백을 먼저 하는 스타일이냐"라고 물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이승협은 "전 긴 시간을 안 끈다. 최대한 제가 먼저 빨리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집에서 혼자 생각하는 편이라, 직진이다"라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이승협은 데뷔 일화를 전했다.

이승협은 "제가 또 가수가 꿈은 아니었다. 원래는 보컬트레이너가 되고 싶었다. 그래서 실용 음악을 입시로 하려고 했는데 대구에서 제가 갈만한 학원 선생님을 못 찾았다"라며 "결국 서울에 상경해서 학원을 다녔는데 연습실 비용이 나오지 않냐. 근데 회사를 들어가면 연습실이 생기는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연습실이 생겨서 FNC에 입사했는데, 그러다 보니 데뷔까지 하게 된 거다. 그래서 처음에 저한테 데뷔는 갑작스러운 느낌처럼 다가 왔었다"라고 덧붙였다.

1위를 하기 까지 걸린 오랜 시간에 이승협은 "그땐 '뭐가 됐든, 무얼 하든 뭐든 다 열심히 재밌게 하자'라는 마음으로 멤버들이 다같이 움직여, 의기소침하고 그런 게 없었다. 하루살이처럼 재밌게 막 지내다 보니까 그 시간들이 오히려 지금 돌아봐도 너무 소중한 추억이고, 더 겸손하게 만들 수 있었던 시간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사진='홍석천의 보석함' 영상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