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변우석과 말 놨는데, 호칭 재정리 고민"…이승협, '선업튀' 인기 실감 이유 ('보석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보석함'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이승협이 변우석과 반말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18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에는 ‘이클립스 백인혁 실존, 엔플라잉 이승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서 주인공 선재(변우석 분)의 절친 백인혁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은 이승협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석천은 "잘생긴 애 옆에 잘생긴 애. 나의 보석 우석이와 아주 친한 애"라며 "나는 얘를 업고 튈꺼야"라며 이승협을 소개했다.

이승협은 변우석의 '홍석천의 보석함' 회차를 미리 보고 왔다며 "선재가 여기 오니까 기가 빨려서 쪼그라든다고 했는데, 왜 그런지 알 것 같다"라며 긴장감을 내비쳤다.

변우석과의 나이 차이를 묻자 이승협은 "우석이가 1살 형이다. 그런데 드라마를 처음 시작할 때 극중 선재의 가장 친한 역할을 맡았기 때문에 말을 놓기로 했었다. 그런데 지금 드라마가 끝나서 형이라고 다시 불러야할 지 고민중"이라고 밝혔다.

'선업튀'로 얻은 인기에 주변, 가족의 반응에 대해 묻자 이승협은 "일단 스케줄이 많아졌다. 항상 가는 곳이 작업실과 헬스장이어서 길거리에서는 인기가 실감이 안났는데 '보석함'도 나오게 되니 실감난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